[여자배구]KGC인삼공사 플레이오프 불씨 되살려

[여자배구]KGC인삼공사 플레이오프 불씨 되살려

3일 도로공사 상대 세트스코어 3-1 勝
2~4세트 연속 따내며 승점 3점 확보

  • 승인 2021-03-03 21:42
  • 수정 2021-05-06 11:23
  • 임병안 기자임병안 기자
3일 여자배구2
대전 KGC인삼공사 여자배구단이 3일 한국도로공사를 세트스코어 3-1 승리를 거두며 플레이오프 진출 불씨를 살렸다.
대전 KGC인삼공사 여자배구단이 플레이오프 진출의 불씨를 되살렸다.

3일 오후 7시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도드람 2020-2021 V리그 여자구 홈경기에서 도로공사를 상대로 세트 스코어 3-1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KGC인삼공사는 2연승을 달리며 승점 32점으로 올라서며 리그 막판 플레이오프 진출팀 경쟁에 합류했다.

1세트는 인삼공사가 불안하게 시작하며 13대 25점으로 세트를 내주고 말았다.

선수들 득점이 부족했고 범실이 5개가 나왔으며, 공격성공률은 29%에 그치는 등 부진했다.

2세트부터 디우프를 중심으로 공격이 살아나며 내리 세 세트에서 승리를 거뒀다.

특히, 3세트에서 21-24점으로 뒤진 상황에서 연속 3점을 따내며 결국 역전까지 이루며 최종 스코어 28-26점으로 승리를 거뒀다.

3일 여자배구1
3일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열린 KGC인삼공사-한국도로공사 프로 여자배구 경기에서 인삼공사 고민지 선수가 공격하고 있다.
이 과정에서 도로공사 선수에 오버넷을 선언한 심판에 항의하는 과정에서 도로공사 김종민 감독은 경고가 주어졌다.

4세트에서는 도로공사의 조직력이 흔들리면서 큰 점수차로 인삼공사가 리드를 잡았고, 25-16 승리를 거뒀다.

이날 경기에서 디우프가 2개의 서브득점을 비롯해 39득점을 올리고 공격성공률 38.8%를 기록했다.

이와더불어 고의정이 3개의 서브 득점을 비롯해 11득점, 고민지가 10득점, 한송이 5득점 등 팀 승리를 이끌었다.

이날 KGC인삼공사가 경기에서 패할 경우 플레이오프 진출 좌절을 결정짓는 중요한 경기였다.

고의정 선수는 "마지막 라운드 한 경기 한 경기를 열심히 하자고 선수들끼리 다짐했고 끝까지 포기하지 않아 이길 수 있었어다"라며 "자신 있는 서브를 활용해서 플레이하겠다"라고 밝혔다.
임병안 기자 victorylba@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유스팀 고교 최강 왕중왕에 도전한다
  2. 5경기 연속 무승, 고민 깊어진 대전하나시티즌
  3. 대전문화재단, '2021 들썩들썩 인 대전' 펼쳐
  4. 코인노래방 등 무인점포서 현금 훔친 20대 경찰에 덜미
  5. 한화이글스, 실책에 타선침묵 키움전 1-15 패
  1. 오를만큼 올랐나… 세종 아파트 매매·전세가 하락
  2. 빈번한 화물차 적재물 낙하사고 '위험천만'
  3. 대전 유성구, 성북동·방동저수지 개발 밑그림 나왔다
  4. 박완주 "세종의사당법 與 5~6월 국회 중점법안"
  5. 용인시 산단 27곳 늘리고, 7만여 일자리 확충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