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 대전본부 "노동정책 기본계획 조례, 주민발의로 제정 추진"

민주노총 대전본부 "노동정책 기본계획 조례, 주민발의로 제정 추진"

신년 기자간담회 열고 5대 핵심사업 발표

  • 승인 2021-03-16 18:08
  • 신문게재 2021-03-17 5면
  • 임효인 기자임효인 기자
photo_2021-03-16_12-35-11
김율현(오른쪽) 민주노총 대전본부장장과 김운섭 사무처장. 민주노총 대전본부 제공


민주노총 대전본부가 올해 주요 사업으로 대전시 노동정책 기본계획 조례 제정을 추진한다.

민주노총 대전본부는 16일 기자간담회를 열고 올해 주요 사업을 설명했다.

대전본부에 따르면 2018년 실시한 지방정부 노동정책 실태 비교 결과 2018년 지방선거 이후 다수 지자체가 노동친화적 정책을 확대하고 있지만 대전은 노동정책 거버넌스 조사 결과가 매우 미흡한 실정이다.

대전본부는 '대전시 노동정책기본계획' 수립을 포함해 지역 노동자의 권리보호와 증진을 위해 중장기적이고 종합적인 노동정책 마련의 근거가 되는 기본조례인 가칭 '노동차 권리보호 및 증진을 위한 조례'를 19세 이상 대전시민 1만 5000명의 서명을 받아 주민발의로 제정 추진할 계획이다.

이 조례에는 5개년 계획 수립과 권리보호 활동·교육·복지 및 지원 시설·정책심의기구 등 기본 내용을 담을 구상이다. 다음 달까지 각 노조 간담회와 대표자를 모집하고 5월 1일 노동절대회에서 조례제정운동본부를 발족한다. 10월까지 청구인 서명을 받아 11월 대전시의회에 부의할 예정이다.

대전본부는 지난 3일 정기대의원대회를 통해 이 밖에도 올해 사업 계획으로 ▲110만 민주노총 총파업 성사 ▲전략조직화사업을 통한 4만 조합원 달성 ▲청년사업국 신설을 통한 청년노동자 조직화사업 ▲대전노동방송국-온라인교육시스템 구축 등을 추진한다. 대전 시민과 청소년을 대상으로 한 노동인권 교육 진행과 기후위기로 인해 피해를 입는 노동자에 대한 실태조사도 실시할 계획이다.

민주노총 대전본부는 지난해 말 조합원 직접선출로 김율현 본부장·이영주 수석본부장·김운섭 사무처장 등 6기 임원진을 구성했다.

본부는 "새롭게 출발하는 6기 지도부와 더불어 제1노총답게 '모든 노동자의 민주노총!'을 지향하며 대전시 노동정책 전반에 개입해 대전시의 노동정책을 바꿔내겠다"고 밝혔다. 임효인 기자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골린이의 백스윙 탑 잡기! 필수 체크 사항은? 박현경의 골프로그(6) 백스윙-1
  2. 한화이글스, 키움 상대 6-1 승리 '3연패 탈출'
  3. [코로나 19] 대전, 14일 밤사이 신규 확진자 4명 추가 발생
  4. 눈앞에서 날아간 승점3점, 대전하나시티즌 김천에 1-1무승부
  5. [코로나 19] 대전 13일 밤사이 신규 확진자 10명 추가 발생
  1. 정국급랭에 세종의사당 설치법 어쩌나
  2. 경남 김해서 라마단 종교 참가 외국인 코로나19 집단 감염
  3. [코로나 19] 대전 14일 신규 확진자 6명 추가 발생
  4. 가정을 해체하고 교육을 파괴하는 평등법 반대
  5. 자치분권 2.0 시대 어떻게 맞을 것인가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