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전력자립도 전국 최하위...자립화 대안 마련 시급

대전 전력자립도 전국 최하위...자립화 대안 마련 시급

시 지난해 3월 기준 1.96% 그쳐...인천의 128배 차
대전시 "노후 설비 교체.추가 연료 생산시 큰 도움"

  • 승인 2021-04-06 17:18
  • 수정 2021-04-28 15:00
  • 신문게재 2021-04-07 3면
  • 박태구 기자박태구 기자
20210406_162432
대전시 전력자립도가 전국 최하위 수준에 머물면서 에너지 자립을 위한 대책 마련이 시급한 과제로 떠오르고 있다.

정부의 탈 석탄 정책 추진으로 지자체별 에너지 자립화 중요성이 날로 커지는 상황에서 대안 마련이 쉽지 않기 때문이다.

다만, 최근 주민·환경단체 등의 반대로 논란이 된 대전열병합발전(주)이 추진하는 노후설비 리모델링을 통한 안정적 에너지 공급이 이를 대체할 수 있을지 관심이다.

6일 대전시 등에 따르면 지난해 3월 지역의 에너지 안정적 공급을 위한 '제6차 지역에너지계획(2020~2025)'을 보면 대전의 전력자립도(전력생산량/전력소비량)는 1.96%로 나타났다. 서울시(1.3%)가 전력자립도가 가장 낮은 지역으로 꼽힌다.

17개 시도 중 전력자립도가 가장 높은 인천(252.5%)과 비교하면 무려 128.8배 차이를 보인다.

대전의 자체전력 생산량은 185GWh로 전국(570.647GWh) 생산량의 0.03% 수준에 그쳤다. 전력 생산량이 가장 높은 충남(13만1897GWh)과 비교해 713배 차이다.

대체로 중앙발전으로 화력발전과 원전이 가동되는 지역의 전력 생산량은 높게 나타나는 흐름을 볼 수 있다. 대전과 광주, 서울 등은 이 같은 시설 부족 등으로 전력 생산이 현저히 떨어진다.

결국 대전시가 향후 전력 자립화에 성공하지 못하면 외부에서 필요한 전력을 끌어와 사용해야 하는 처지에 놓인다.

이렇게 되면 송전설비 건설 부담은 물론 경제성과 함께 폐연료 소비도 높아진다.

인근 청주와 여수 등은 발전시설 현대화를 통해 자체 에너지를 생산하려는 이유도 이 때문이다.

현재 대전지역 집단 에너지 사업자는 씨엔씨티에너지(주), 대전열병합발전, 학하집단에너지사업소, 한국주택토지공사 대전에너지사업단 등이 있다.

이들 기업이 도시가스사업과 전력사업 등을 책임지고 있지만, 지역 전력생산 등은 부족하다.

대전시는 삶의 질을 높이는 참여형 에너지체제로 전환을 위해 2017년 7.6%던 재생에너지 발전량 비중을 20%까지 확대 계획을 갖고 있다.

대전시 관계자는 "정부의 탈 석탄, 탈원전 등으로 향후 이들 발전소 가동이 멈춰서는 데 그렇게 되면 지역 내 연료(전기) 등 자체 생산을 해야 하는 상황이 온다"며 "현재 우리는 전국 전력생산자립도가 가장 낮다. 노후화된 설비를 교체하고 추가 연료를 생산하면 전기용량이 더 늘어나 전력 자립에 큰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박병주 기자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골린이의 백스윙 탑 잡기! 필수 체크 사항은? 박현경의 골프로그(6) 백스윙-1
  2. 한화이글스, 키움 상대 6-1 승리 '3연패 탈출'
  3. [코로나 19] 대전, 14일 밤사이 신규 확진자 4명 추가 발생
  4. [코로나 19] 대전 13일 밤사이 신규 확진자 10명 추가 발생
  5. 정국급랭에 세종의사당 설치법 어쩌나
  1. 경남 김해서 라마단 종교 참가 외국인 코로나19 집단 감염
  2. [코로나 19] 대전 14일 신규 확진자 6명 추가 발생
  3. 가정을 해체하고 교육을 파괴하는 평등법 반대
  4. 자치분권 2.0 시대 어떻게 맞을 것인가
  5. 박형준 부산시장, "문화보국 고 이건희 회장 유지 잘 살릴 수 있는 곳 부산"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