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이글스, 9일 대전홈 개막전 'AR불꽃쇼'

한화이글스, 9일 대전홈 개막전 'AR불꽃쇼'

  • 승인 2021-04-08 16:32
  • 임병안 기자임병안 기자
한화이글스11
한화이글스가 9일 한화생명 이글스파크에서 두산베어스를 불러들여 홈 개막전을 치르고, 경기에 앞서 이벤트를 진행한다.

한화이글스는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제한적으로 관중이 입장하는 상황을 고려해 AR(증강현실), 디지털합창단 등 현장 연출에 디지털 기술들을 더해 홈 개막전 분위기를 조성하기로 했다.

이날 홈 개막전의 각종 이벤트는 슬로건의 의미와 메시지를 강조하는 형태로 연출된다. 먼저 경기 전 전광판에 오프닝 영상으로 슬로건 메시지가 담긴 개막전 영상이 상영된다. 이어 한화이글스 선수단은 1루측 덕아웃 앞에 '디스 이즈 아워 웨이(THIS IS OUR WAY)' 문구가 새겨진 동선을 따라 그라운드로 입장하는 출정 퍼포먼스를 펼친다.

출정 퍼포먼스 후에는 디지털합창단의 애국가 제창이 이어진다. 한화이글스는 코로나19로 인해 현장 관람이 어려워진 팬들로부터 개별 영상을 취합해 합창 영상으로 편집, 이를 전광판에 '디지털합창' 형태로 공개할 계획이다. 이후 한화이글스 박찬혁 대표이사가 개막을 선언하면 특수효과와 함께 슬로건 문구 'THIS IS OUR WAY'에 불꽃이 옮겨붙으며 불꽃연화가 연출된다. 클리닝타임에는 AR 불꽃쇼가 준비돼 있다. 현장의 불꽃연화 연출에 AR기술을 더한 퍼포먼스가 한화생명이글스파크의 전광판에 생중계되며, 이는 이글스tv에서 디지털 콘텐츠로도 선보일 예정이다.

시구자도 THIS IS OUR WAY라는 슬로건에 맞춰 자신만의 방식으로 각 분야에서 성공한 인물들을 초청한다.

9일에는 오랜 무명 기간을 이겨내고 최근 인기드라마 '펜트하우스'에서 하윤철역으로 열연한 대전 출신 배우 윤종훈씨가 시구자로 나선다.

10일에는 난치병으로 투병 중인 마라토너 이봉주 선수가 마운드에 올라 희망을 전한다.

한편 이날 입장하는 팬 전원에겐 야구배트 응원막대가 기념품으로 제공된다. 한화생명 이글스파크에는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별 기준에 따라 전체 규모의 30% 관중 입장이 가능하다.
임병안 기자 victorylba@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 LG 상대 2-11 패…선발 킹험 사사구 이은 피홈런
  2. 부처님오신날 앞두고 봉축법요식 “희망과 치유의 연등을 밝힙니다”
  3. 대전하나시티즌 부산 제압하고 리그 선두 탈환 나선다
  4. 대전 현직경찰 성폭행 혐의로 입건… 직무 배제 상태
  5. [NIE 교육] 연무고 학생들 "제가 기자가 된 것 같아요"
  1. 엉뚱한 환자가 코로나19 백신 맞았다
  2. [오늘과 내일] 국민의힘, 국회 세종의사당 결판내자
  3. 건강식품 구전녹용, 가격 인상 전 ‘마지막 찬스’ 이벤트 실시
  4. 광양시-포스코 리튬솔루션, 대규모 투자협약
  5. 대전 동구 성남동 3구역 시공권 경쟁 본격화… 13일 현장설명회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