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이글스 홈개막전 선발 김민우 투입…입장관중 1300명 제한

한화이글스 홈개막전 선발 김민우 투입…입장관중 1300명 제한

수베로 감독 "발전을 보이는 김민우 기대 많아"

  • 승인 2021-04-09 17:47
  • 임병안 기자임병안 기자
KakaoTalk_20210409_174248950
한화이글스가 9일 오후 6시 30분 홈 개막경기를 앞두고 경기장을 정비하고 있다. 이날 입장관중은 전체 좌석의 10%인 1300석을 개방한다.
한화이글스가 9일 두산 베어스를 상대로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파크 홈 개막전에 블루칩 김민우를 투입한다.

수베로 한화이글스 감독은 "발전을 보여주고 있어 올 시즌 기대가 많고 유지될 수 있으면 좋겠다"라며 토종선발 김민우에 남다른 기대를 표현했다.

오후 6시 30분 개막하는 한화 대전 홈 첫 경기는 이글스파크 전체 1만3000석 중 10%인 1300석 개방됐다.

대전에서 코로나19가 확산하면서 지난 7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로 상향됐고, 당초 전체 좌석의 30%인 3600석을 개방하기로 했던 계획을 수정해 1300석으로 재종했다.

한화는 사전예매를 전면 취소하고 강화된 방역에 맞춰 입장권을 재발매했다.

수베로 감독은 경기 전 사전 인터뷰를 통해 "입장객이 더 축소돼 안타깝지만, 이렇게라도 팬들을 만나게 되어 영광으로 생각한다"라고 설명했다.

이날 한화는 발빠른 정은원(2루수)을 1번 타자로 앞세워 박정현, 하주석, 힐리, 노시환, 김민하, 정진호, 최재훈, 유장혁 순으로 상대 두산을 공략한다.

노시환은 지난 세 차례 출전에서 2루타 3개 등 안타 5차례에 타율 0.385, 하주석은 네 경기에서 6개의 안타와 2개의 2루타를 기록하며 타율과 출루율 각각 0.333을 기록 중이다.

수베로 감독은 "하주석은 본인의 능력을 보여줘야 할 때이고, 3번 타자를 맡을 능력을 가지고 있다"라며 계속 기용할 방침을 밝혔다.

또 이날 선발투수 김민우는 지난 4일 KT위즈를 상대로 마운드에 올라 5이닝 동안 20명의 타자를 상대해 삼진 3개를 잡고 피안타 4개에 묶는 등 기량을 입증했다.

반대로 두산은 선발투수 유희관을 내보낸다.
임병안 기자 victorylba@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유스팀 고교 최강 왕중왕에 도전한다
  2. 5경기 연속 무승, 고민 깊어진 대전하나시티즌
  3. 대전문화재단, '2021 들썩들썩 인 대전' 펼쳐
  4. 코인노래방 등 무인점포서 현금 훔친 20대 경찰에 덜미
  5. 한화이글스, 실책에 타선침묵 키움전 1-15 패
  1. 오를만큼 올랐나… 세종 아파트 매매·전세가 하락
  2. 대전 유성구, 성북동·방동저수지 개발 밑그림 나왔다
  3. 박완주 "세종의사당법 與 5~6월 국회 중점법안"
  4. 용인시 산단 27곳 늘리고, 7만여 일자리 확충
  5. 대전 확진자 2000명 넘어서나… 엑스포 선별진료소 설치로 확산세 막는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