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하나시티즌 경남 2-1로 제압하고 홈 첫승

대전하나시티즌 경남 2-1로 제압하고 홈 첫승

  • 승인 2021-04-11 20:25
  • 수정 2021-04-28 22:31
  • 금상진 기자금상진 기자
20210307 대전vs부산 1대2패(홈) 박인혁4
대전하나시티즌이 박인혁과 파투위의 골에 힙입어 홈 첫승을 거뒀다.(대전하나시티즌)
대전하나시티즌이 경남을 제압하고 홈에서 첫 승을 거뒀다. 11일 오후 6시 30분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1 대전하나시티즌과 경남FC와의 6라운드 경기에서 박인혁과 파투의 골에 힘입어 2-1로 승리했다.

대전은 파투와 박인혁을 최전방에 배치하고 서영재와 이현식, 이진현, 박진섭, 이종현을 중원에 이지솔, 김민덕, 임덕근을 수비라인에 배치한 3-5-2포메이션으로 라인업을 꾸렸다. 경남은 에르난데스와 황일수를 전방에 세우고 박성동, 장혁진, 임민혁, 고경민을 중원에 김동진, 배승진, 김영찬, 김주환을 수비라인에 배치한 4-4-2포메이션으로 대전에 맞섰다.

전반 초반부터 득점 포문이 열렸다. 전반 6분 오른쪽 측면에서 이종현의 크로스를 박인혁이 헤더로 방향을 바꿔 경남의 골망을 흔들었다. 박인혁의 시즌 첫 득점이었다. 경남도 곧바로 반격했다. 전반 6분 황일수와 골키퍼 김동준이 1:1로 맞선 상황에서 볼이 흘러나왔고 이를 다시 밀어 넣으며 골문 안으로 들어갔다.

한 골씩 주고받은 양 팀은 빠른 측면 돌파와 역습을 주고받으며 추가골 기회를 노렸다. 경남은 에르난데스가 대전의 측면을 무너뜨리며 압박했고 대전은 박인혁이 전방에서 빠른 움직임으로 슈팅 공간을 만들었다. 전반 중반까지 경남의 전방 압박에 어려움을 겪었던 대전은 공세를 가다듬으며 다시 압박을 이어갔다. 전반 39분 이진현의 크로스를 박진섭이 머리로 가져갔으나 골대 옆으로 비켜나갔다. 전반은 양 팀 모두 추가득점 없이 마무리됐다.

후반에도 양 팀 주도권 싸움이 치열하게 전개됐다. 후반 5분 대전 골문 오른쪽을 파고든 백성동이 슈팅을 날렸으나 김동준이 선방했다. 후반 9분 경남이 임민혁을 빼고 이정협을 투입해 변화를 시도했다. 1분 뒤 경남 골문 앞에서 혼전 속 슈팅이 이어졌으나 경남 수비벽에 걸렸다. 후반 14분 드디어 추가골이 터졌다. 대전 이현식이 골문 앞에서 흘러나온 볼을 오른쪽 측면에 있던 파투에게 연결했고 이 볼을 파투가 슈팅으로 이어가 경남의 골망을 갈랐다.

대전의 공세는 계속됐다. 후반 19분 파투의 패스를 받은 박인혁이 경남 왼쪽을 무너트리며 슈팅을 날렸으나 골키퍼의 손에 걸렸다. 후반 27분 대전은 지친 박인혁을 빼고 신상은을 투입해 공격에 변화를 줬다. 경남도 김동진을 배고 유지훈을 투입해 승부수를 걸었다. 후반 중반에 접어들며 경남이 공세를 강화하며 대전을 압박했다. 후반 31분 대전 문전에서 백성동의 패스를 받은 에르난데스가 슈팅을 가져갔으나 김동준이 선방으로 막아냈다. 후반 35분 대전은 파투를 빼고 바이오를 투입해 공세를 강화했다. 경남은 빠른 측면 돌파로 동점골 찬스를 만들려 했으나 대전은 수비를 아래로 내려 경남의 압박에 대응했다. 대전은 후반 추가시간 이호인을 투입해 지연전을 펼쳤고 이후 추가 득점 없이 2-1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금상진 기자 jodpd@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홈 2연전 무승부, 골 결정력 부족 드러내
  2. 세종서 울려퍼지는 '아...아버지....'
  3. 한화이글스 연장 10회 삼성 끈질긴 승부 끝 '승리'
  4. 골프 하프스윙 이렇게 잡아보세요, 박현경의 골프로그(5)
  5. [코로나 19] 대전 5일, 신규 확진자 15명 추가 발생
  1. 박범계 장관, '대전교도소 이전' 의지 표명
  2. 삼성전자, 용인 와이페이 10억 구매
  3. 중기부 이전 대안 '기상청+알파' 약속의 날 다가온다
  4. 국가과학기술연구회 이사장 선임 절차 돌입… 과기계 "속도 내야"
  5. 유성구, 성북동ㆍ방동저수지 개발 이달 중 윤곽 나온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