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인혁, 시즌 첫 득점 넣고 울컥! 기회를 준 감독님께 감사

박인혁, 시즌 첫 득점 넣고 울컥! 기회를 준 감독님께 감사

  • 승인 2021-04-11 21:32
  • 수정 2021-04-28 22:30
  • 금상진 기자금상진 기자
20210307 대전vs부산 1대2패(홈) 박인혁4
시즌 첫 골을 넣으며 팀 승리에 기여한 박인혁이 동료들과 이민성 감독에게 감사의 말을 전했다(대전하나시티즌)
대전하나시티즌 공격수 박인혁이 리그 첫 골고 홈 첫 승에 기여한 점에 만족감을 나타내며 홈 3연전 전승에 대한 의지를 다짐했다.

박인혁은 1일 오후 6시 30분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1 대전하나시티즌과 경남FC와의 6라운드 경기에서 전반 6분 선제골을 터트리며 팀 승리에 기여했다.

오늘 3연전이 이어가는 첫 경기에서 승리를 거둬 기쁘다. 후반에 교체되며 밖에서 선수들이 뛰는 모습을 보는데 (선수들에게)고맙다는 마음이 컷다. 이어지는 이랜드와의 경기에서도 좋은 결과를 만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승리 소감을 전했다.

첫 골을 터트린 소감에 대해선 "팬들에게 보답해야할 마음은 숫자로 표할 할 수 없는 것 같다"며 "골을 넣고 울컥했던 기분이 들었다. 더욱 많은 득점으로 팬들에게 보답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앞선 경기에서 선발 명단에서 제외 되며 숙고의 시간을 보냈던 부분에 대해선 "득점 찬스를 살리지 못했던 것은 사실이다. 많은 생각을 했다"며 "감독님께서 적절한 부담감을 주셨다. 오늘 드디어 골을 넣었고 기회를 준 감독님께 감사하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민성 감독이 재능 있는 선수라 칭찬한 부분에 대해선 "감독님께서 그렇게 말을 해주신 부분에 감사하다. 공격수로써 골도 중요하지만 전반에서부터 수비에 가담하는 부분에 대해서도 강조를 하신다. 나름 그 부분에 부합하기 위해 노력하는 중"이라고 강조했다.

경기 중 필요 이상의 행동으로 경기에 영향을 줬던 부분에 대해선 "그런 행동으로 팀에 안 좋은 영향을 분 것은 사실이지만 웬만하면 감정 조절을 하면서 얌전하게 경기에 임하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승리 후 팀 분위기에 대해선 "이길 수 있었던 경기였고 충분히 기쁨을 만끽 했다. 선수들이 모두 열심히 뛰어 준 탓에 보답을 받은 것 같다"며 인터뷰를 마쳤다.
금상진 기자 jodpd@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이민성 감독, 선수들 투쟁심이 필요하다.
  2. 대전하나시티즌 전남에 1-1로 비겨, 두 경기 연속 무승부
  3. 대전하나시티즌 홈 2연전 무승부, 골 결정력 부족 드러내
  4. 세종서 울려퍼지는 '아...아버지....'
  5. 한화이글스 연장 10회 삼성 끈질긴 승부 끝 '승리'
  1. [코로나 19] 대전 5일, 신규 확진자 15명 추가 발생
  2. 박범계 장관, '대전교도소 이전' 의지 표명
  3. 광주시, 이천.여주시와 'GTX 노선 유치' 연합 작전
  4. 삼성전자, 용인 와이페이 10억 구매
  5. 중기부 이전 대안 '기상청+알파' 약속의 날 다가온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