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거꾸로프로젝트 초청 3색 소리극 '흥보가 비하인드 스토리'

[문화] 거꾸로프로젝트 초청 3색 소리극 '흥보가 비하인드 스토리'

오는 17일 오후 5시 국악원 큰마당
흥붕와 놀부 감춰진 뒷이야기 주제 창작공연

  • 승인 2021-04-15 15:45
  • 수정 2021-04-15 16:10
  • 신문게재 2021-04-16 9면
  • 한세화 기자한세화 기자
111
'흥보가 비하인드 스토리' 연주자들,
한국관광공사의 '범내려온다'가 선풍적인 인기를 끌면서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국악도 새롭게 각광을 받고 있다.

어렵고 지루한 음악에서 벗어나 젊은 예술인들의 손을 통해 감각적인 세련된 음악으로 재탄생한 전통 음악은 K-한류의 또 하나의 축을 담당하고 있다.

대전시립연정국악원이 올해 시즌 기획공연 첫 번째 무대로 전통 창작 음악그룹인 '거꾸로프로젝트' 무대를 마련했다.

'거꾸로 프로젝트'는 '옛것에 비추어 오늘의 해법을 구하다'는 의미를 주제로 전통을 텍스트로 한 다양한 작품을 통해 대중에게 국악을 새롭게 인식시키기 위해 구성된 전통 창작 음악그룹이다. 음악 공연 외에도 전통예술을 소재로 한 다양한 융복합형 공연물을 창작하고 공연며 전통음악의 저변확대를 목표로 활동하고 있다.

17일 오후 5시부터 큰 마당에서 펼쳐지는 공연은 3색 소리극 '흥보가 비하인드 스토리' 다.

전통음악과 연극을 접목한 '흥부전'을 소재로 한 전통 뮤지컬인 '흥보가 비하인드 스토리'는 판소리 '흥보가' 줄거리 속 권선징악의 교훈을 살려 현대인들이 공감할 수 있는 해학적인 요소를 가미했다.

333
동시대적 상상력이 돋보이는 신선한 음악극으로 재탄생했을 뿐 아니라 판소리, 민요, 정가의 독특한 시김새와 창법을 소재로 전통음악의 선율과 장단을 선보인다.

창작곡 구성을 중심으로 국악기와 서양악기가 조화를 이룬 창작곡이 연주되며, 3인의 소리꾼이 펼치는 연기와 전통 성악의 매력을 담아냈다.

공연은 제1막 '흥보와 놀보의 비밀'과 제2막 '흥보는 부자되고 놀보는 배아프다', '제3막 놀보의 박타령', '제4막 어질더질' 총 4막 21곡으로 구성됐으며, 80여 분간 펼쳐진다.

아동부터 성인까지 다양한 세대가 누릴 수 있다.

거꾸로 프로젝트 관계자는 "착함보다는 이기심이 필요한 시대에 희생이란 찾아보기 힘든 이 시대에서 다시 한번 고전 속 '흥보가'의 이야기를 통해 권선징악, 인과응보, 개과천선, 형제간의 우애 등의 의미를 되짚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이영일 대전시립연정국악원장은 "대전시립연정국악원 2021년 시즌 기획공연 첫 무대로 준비한 이번 공연에서, 전통 3색 소리와 서양악기와 조화를 이룬 전통 창작 음악으로 선보일 전통뮤지컬을 통해 새롭고 수준 높은 공연을 만끽할 수 있는 작품"이라며 주말 많은 시민이 가족과 함께 힐링할 좋은 기회라고 말했다.

공연은 대전시립연정국악원, 인터파크 홈페이지를 통해 예매할 수 있으며, 공연 문의는 대전시립연정국악원으로 하면 된다.
한세화 기자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24일 ‘먼데이 나이트 풋볼’ 티켓 예매 오픈!
  2. 골린이의 백스윙 탑 잡기! 필수 체크 사항은? 박현경의 골프로그(6) 백스윙-1
  3. 백군기 용인시장 "경강선 노선안 고쳐 적극 추진"
  4. 잠잠하면 또 교회발? 대전 교회 감염으로 34명 확진
  5. 대전 동구 성남동 3구역 현설, 건설사 14곳 참여… 경쟁 '치열'
  1. "靑·국회 세종시로" 與 대선경선 앞 行首 또주목
  2. 대전역세권 도시재생 성매매 집결지 폐쇄 대책은 없다?
  3. 양승조 대선 캠프 누가 올까?… 대전선 이상민 의원 역할 중요해져
  4. 안동~도청 신도시간 도로 국지도 79호선 승격
  5. [스승의날 인터뷰] 둔산초 김지원 선생님 "코로나19 잘 버텨준 아이들에게 감사"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