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리포트] 금강벨트 친명 생환 친윤 횡사

  • 정치/행정
  • 2024 충청 총선

[총선리포트] 금강벨트 친명 생환 친윤 횡사

민주 박정현 황정아 등 친명 대거 당선
국힘 정진석 신범철 등 친윤 잇딴 패배
중원 李 당권강화 모멘텀 尹 국정 부담

  • 승인 2024-04-14 10:24
  • 강제일 기자강제일 기자
clip20240414102123
연합뉴스
4·10 총선 여야 최대 격전지였던 금강벨트에서 더불어민주당 친명(이재명)계와 국민의힘 친윤(친윤석열)계 성적표 희비가 극명하게 갈렸다.

친명계는 대거 원내에 진출하면서 충청권에서 이 대표의 당 장악력을 굳건하게 하는 모멘텀으로 작용했지만, 친윤계는 총선에서 잇따라 패배하면서 윤 대통령에 힘을 실어주지 못했다.

정치권에 따르면 이번 총선에서 충청권 28석 가운데 민주당 21석, 국민의힘 6석, 새로운미래 1석으로 현재 금강벨트 여소야대 지형이 22대 국회에도 이어지게 됐다.

민주당 당선자 가운데에는 이 대표 측근인 친명 그룹이 대거 승리한 것이 눈에 띈다.



대표적으로 이 대표가 직접 지명한 박정현 최고위원이 대전대덕에서 현역 새미래 박영순 의원을 꺾고 원내에 진출 이 대표 곁을 지키게 됐다.

이 대표가 총선을 앞두고 인재 영입한 황정아 한국천문연구원 박사도 대전 유성을에서 국힘 5선 이상민 의원을 잡고 국회에 첫 입성했다.

천안갑에선 이 대표 최측근 그룹 7인회 멤버인 문진석 의원이 국힘 신범철 전 국방부 차관을 물리치며 재선에 성공했다. 세종을에서도 대표적 친명 강준현 의원이 두 번째로 금배지를 달게 됐다.

이밖에 이 대표 체제에서 검찰독재정치탄압대책위원장을 지낸 박범계 의원(대전서을), 지난 대선 캠프에서 전략기획위원장을 맡아 이 대표를 도운 강훈식 의원(아산을)도 각각 4선과 3선에 성공했다.

민주당 대변으로 이 대표와 호흡을 맞춘 바 있는 출신인 황명선 전 논산시장이 논산금산계룡에서 청주흥덕에선 원외 친명 조직이었던 민주연구원 부원장 출신인 이연희 후보가 각각 초선에 성공했다.

충청권 친명 그룹은 22대 국회가 열리면 이번 총선 승리로 대권 가도에 탄력이 붙을 것으로 전망되는 이 대표의 든든한 지원군 역할을 할 것으로 지역 정치권은 전망하고 있다.

반면, 지역의 친윤계는 이번 총선에서 줄줄이 낙선하며 막대한 타격을 입었다.

충청권 대표 친윤인 정진석 의원은 공주부여청양에서 6선을 노렸지만, 박수현 전 문재인 대통령 국민소통수석에게 패했다. 윤 대통령이 직접 사면권을 행사 총선 출마 길을 터준 정용선 전 경기청장도 당진에서 민주당 어기구 의원의 3선 제물이 됐다.

윤석열 정부에서 국방부 차관을 역임한 신범철 전 차관 역시 천안갑에서 민주당 문진석 의원에게 패했다.

윤 대통령과 함께 용산에서 호흡을 맞췄던 서승우 대통령실 자치행정비서관도 청주상당에 투입됐지만, 민주당 이강일 후보 벽을 넘지 못했다.

윤 대통령과 같은 검찰 출신 인연이 있는 조수연 후보와 박경호 후보 역시 각각 대전서갑과 대전대덕에서 낙선했다.

충청권 핵심 친윤그룹에선 그나마 '보수의 텃밭' 홍성예산에서 민주당 양승조 전 충남지사와 겨뤄 재선에 성공한 강승규 전 대통령실 시민사회수석이 유일하게 당선 사례다.

윤 대통령은 이번 총선 여당 참패로 국정 동력에 차질을 빚을 것으로 우려되는 가운데 고향인 충청권에서도 핵심 친윤 그룹 낙마와 여소야대에 따른 부담을 안게 됐다.
강제일 기자 kangjeil@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당진시, 굼뜬 인허가에 업체 피해 속출
  2. 유등교 찾은 이상민 행안부 장관
  3. ‘어르신들 건강하세요’…찾아가는 사랑의 의료봉사
  4. 조희송 금강유역환경청장, 옥천 소규모 하수처리장 호우피해 점검
  5. 대전 용촌동 정뱅이마을 수해는 평촌산업단지 조성 때문?
  1. 대전 서구, 호우 피해지역 지적측량 수수료 감면
  2. 택시 서비스 개선 위해 '부제재도입' 등 고민해야
  3. 대덕구 종량제봉투 디자인 전면 변경
  4. 이상민 행안 "유등교, 특별교부세 지원 적극검토"
  5. [사설] 단체장 해외출장의 두 가지 사례

헤드라인 뉴스


응급의학과 교수들 `조용한 사직`…응급실 진료체계 `흔들`

응급의학과 교수들 '조용한 사직'…응급실 진료체계 '흔들'

전공의들이 병원을 떠난 후에도 24시간 비상진료 체계를 유지하던 응급실 진료체계가 흔들리고 있다. 응급의학과 전문의가 하나둘씩 응급실을 떠나고 새롭게 수혈되지 않아 가정의학과 전문의가 당직처럼 공백을 메우는 실정으로 중증 응급환자 진료공백이 우려된다. 18일 지역 의료계에 따르면 교통사고나 추락, 절단 등의 긴급한 치료가 필요한 부상을 당했을 때 찾는 응급실에서 응급의학과 전문의들이 조용한 사직이 이뤄지고 있다. 여러 전문의가 사직하면서 운영이 중단된 순천향대 천안병원 응급실처럼 대전 대학병원에서도 응급의학과 교수들의 이탈이 적지..

대전시민 10명 중 7명은 땅 없다… 보유자 62%가 60대 이상
대전시민 10명 중 7명은 땅 없다… 보유자 62%가 60대 이상

대전시민 10명 중 3명 정도(34.5%)가 토지를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60대 이상의 보유자가 전체 토지의 62%가량을 소유했다. 국토교통부는 지난해 12월 말 기준 지방자치단체 등에 등록된 지적공부 정보를 기초로 한 토지소유현황 통계를 18일 발표했다. 지난해 말 기준 우리나라 전체 주민등록인구 5133만 명 중 37%에 해당하는 1903만 명이 토지를 소유하고 있었다. 대전에서는 전체 인구 144만 명 중 34.5%에 해당하는 49만 7443명이 토지를 소유했다. 토지 소유자가 가장 많은 자치구는 서구로, 15..

`내포 농생명클러스터` 연내 착공 후 2027년 본격 운영한다
'내포 농생명클러스터' 연내 착공 후 2027년 본격 운영한다

충남 예산에 건립 예정인 '내포 농생명 클러스터'가 연내 착공, 2027년 운영을 시작할 수 있을 전망이다. 올해 5월 실시설계를 시작한 5만㎡ 규모 수준의 시범단지 공사를 올 하반기엔 시작한다는 계획이다. 충남도는 18일 김태흠 지사의 조성 계획 발표 후 1년 만에 정부 산업단지 계획에 반영돼 기업 투자와 국비 사업 유치로 착공을 앞두고 있다고 전했다. 내포 농생명 융복합산업 클러스터는 ▲농생명 자원 기반 그린바이오산업 생태계 조성 ▲미래 세대 농업인 육성 및 미래 지향적 농촌 경제 구현 등을 위해 조성 추진 중이다. 예산군 삽교..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유등교 찾은 이상민 행안부 장관 유등교 찾은 이상민 행안부 장관

  • ‘어르신들 건강하세요’…찾아가는 사랑의 의료봉사 ‘어르신들 건강하세요’…찾아가는 사랑의 의료봉사

  • 채수근 상병 묘역 찾은 안철수 채수근 상병 묘역 찾은 안철수

  • 집중호우가 만든 ‘부유물 산’ 집중호우가 만든 ‘부유물 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