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경제/과학 > 대덕특구

신고리 5·6호기 공론화 토론회…경제성과 안전성 논란 맞서

안전성, "현재 원전도 안전성 부실"VS"신고리 5,6호기는 10배이상 안전성 높아"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7-09-13 16:02 수정 2017-09-13 16:02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KakaoTalk_20170913_150443212
▲신고리5·6호기 공론화위원회가 13일 대전시청 3층 대강당에서 ‘신고리 5·6호기 공론화 관련 대전지역 토론회’를 열었다
대전지역에서 신고리 5·6호기 공사 ‘중단’ 또는 ‘재개’에 대한 논의가 이뤄졌다. 신고리 5·6호기에 대한 안전성과 경제성이 핵심 의제로 부각됐다.

신고리5·6호기 공론화위원회가 13일 대전시청 3층 대강당에서 ‘신고리 5·6호기 공론화 관련 대전지역 토론회’를 열었다.

공사를 중단해야 한다는 입장의 장다울 그린피스 캠페이너는 “고리 5·6호기가 지어지면 ‘고리’는 세계 최다 원전이 밀집하는 지역 1위로, 현재 세계 186개 원전 중 가장 많은 원전 9개가 고리지역에 위치하게 된다”고 강조했다.

이때 고리 최대지역 설비 용량은 1만516MW, 30km 반경 인구는 382만명으로 원전 사고시 최대 피해가 예상된다는 게 장 캠페이너의 주장이다.

장 캠페이너는 “우리나라는 지금까지 신재생에너지 불모지였기 때문에 신재생 발전이 어려웠음에도 세계에서 가장 많은 태양광 패널을 생산한 기업이 국내 기업이었다”며 국내 신재생에너지의 가능성을 높이 평가했다.

이에 반대 입장을 펼친 임채영 원자력학회 박사는 “신고리 5·6호기 건설을 당장 중단한다면 2조8000억원의 세금이 낭비된다”며 “신고리5·6호기 건설에 참여했던 연간 인원 1만2800명의 일자리가 사라지게 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국내 원자력발전의 단가 사후 처리비용을 포함하더라도 매우 값싼 비용이며, 세계 최고의 경쟁력을 가진 국내 원전 산업의 기술과 인력이 사라지는 등 막대한 피해도 예상된다”며 “안전성만 확보한다면 이 많은 것들을 포기할 이유가 전혀 없다”고 설명했다.

신고리 5·6기 설립이 중단되면 원자력 산업 중 원전관련 중소기업 90% 이상이 경쟁력을 잃는다고 임 박사는 분석했다.

신고리 5·6호기 가동 중단만큼 현재 가동 중이 원전의 안전 점검도 중요하다는 의견도 나왔다.

한병섭 원자력안전연구소 소장은 “무엇보다 지역주민의 안전성을 두고 에너지 정책에 대해 논하는 게 옳다”며 “최근 한빛 4호기 철판 부식, 관통 원인 등에 대한 분석도 부재했기 때문에 현재 가동 중인 원전의 안전점검, 사용후 핵연료 저장 상태 안전성 확보 등에 대한 논의가 우선시 돼야 한다”고 말했다.

반면, 신고리 5·6기는 가동 중인 원전보다 10배 이상 안전하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정용훈 KAIST(한국과학기술원) 교수는 “어떤 사고가 일어날지 모르지만 이미 알고 있는 것 중에 일어난다”며 “신고리 5·6호기는 노심 용융을 막고, 격납건물의 안전을 담보하기 위한 여러 겹의 방어수단을 가지고 있다”라고 강조했다.


최소망 기자 somangchoi88@

   이 기사에 댓글달기

포토뉴스

  • 가을 그리고 결혼 가을 그리고 결혼

  • 포화 속 전투 포화 속 전투

  • 불 뿜는 북한전차 불 뿜는 북한전차

  • 인삼 풍선과 악수 인삼 풍선과 악수

용봉산달빛걷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