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경제/과학 > 대전정부청사

울릉도에서만 자생하는 멸종위기식물 울릉바늘꽃 발견

국립수목원 한국식물분류학회지에 발표
큰 키와 화려한 색깔로 관상적 가치 커
최근 칡덩굴이 자생지 덮어 보존 시급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7-10-12 08:33 수정 2017-10-12 15:58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울릉바늘꽃
200cm 이상의 큰 키와 진분홍 또는 붉은 자줏빛의 꽃 색이 특징인 '울릉바늘꽃'의 모습. 원예, 관상적 가치가 높아 유용자원식물로 개발 가능하다
울릉도에서 새로운 식물 종인 ‘울릉바늘꽃(Epilobium ulleungensis J. M. Chung)’이 발견됐다.

‘울릉바늘꽃’은 여러해살이풀로 울릉도 식물종 다양성 연구 과정에서 발견, 충분한 분류학적 검토 기간을 거쳐 올해 한국식물분류학회지에 발표했다.

‘울릉바늘꽃’은 전 세계적으로 오직 울릉도에서만 적은 개체의 자생 군락지가 하나 남은 멸종위기식물이다.

산림청 국립수목원이 발표한 ‘울릉바늘꽃’은 4각형 형태의 암술머리와 높이 200㎝ 이상의 큰 키, 식물체 전체에 분포하는 짧고 밀생하는 털, 진분홍 또는 붉은 자줏빛의 꽃 색이 특징이다. ‘울릉바늘꽃’은 큰 키와 화려한 색깔의 꽃으로 원예적, 관상적 가치가 크기 때문에 유용한 자원식물로 개발 가능하다.

한편 울릉도에는 40여종 이상의 울릉도 특산식물이 분포하고 있는데, 최근에는 자생 군락지 주변에 칡덩굴과 왕호장근이 급속도로 발달해 울릉바늘꽃 자생지를 덮으면서 심각하게 멸종위기에 처한 상황이다.

이유미 국립수목원장은 “멸종위기에 처한 울릉바늘꽃 자생군락지를 보존하기 위한 연구를 추진해 중요 산림식물자원을 지키고 활용하기 위한 노력을 지속하겠다”고 밝혔다.
이해미 기자



울릉바늘꽃
열매의 모습이 길쭉하고 뾰족해서 '바늘꽃'이라는 이름이 붙었다. 곁가지처럼 돋아나온 열매의 모습이 특징적이다.


울릉바늘꽃
을릉바늘꽃'은 전 세계적으로 오직 울릉도에만 적은 개체의 자생 군락지가 하나 남은 멸종위기식물이다.

   이 기사에 댓글달기

포토뉴스

  • 카이스트에서 성화봉송 준비중인 로봇 `휴보` 카이스트에서 성화봉송 준비중인 로봇 '휴보'

  • "기존 도시계획도로 원안 추진하라" "기존 도시계획도로 원안 추진하라"

  • 모습 드러낸 얼음작품 모습 드러낸 얼음작품

  • `돌아오신 걸 축하합니다` '돌아오신 걸 축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