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오피니언 > 편집국에서

[편집국에서] 대전시 인구 감소, 남 탓 말자

이상문 사회부 기자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8-03-14 08:59 수정 2018-03-14 09:05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이상문기자
사회부 이상문 기자
'150만 명' 대전시의 심리적 마지노선인 인구 150만 명 선이 지난 2월 말 무너졌다. 대전이 인구 150만 시대를 연 지 불과 8년 만에 일이다.

대전시 입장에서 큰 충격이 아닐 수 없다. 인구는 그 도시의 경쟁력이다. 인구가 늘어난다는 것은 그 도시가 그만큼 경쟁력을 갖고 있다는 뜻이며, 줄어드는 것은 그 반대를 의미한다.

150만 명이 무너진 것보다 지속적인 인구 감소가 더 큰 문제다. 2014년 정점을 찍은 뒤 꾸준히 감소했다. 매달 적게는 수백 명에서 많게는 수천 명씩 줄었다.

인구 감소 원인으로는 출산율 저하와 세종시 조성이 꼽히고 있다. 대전의 인구 자연 증가(출생-사망)는 2012년부터 지속해서 줄어들고 있다. 이보다 더 심각한 것은 다른 지역으로 사람이 빠져나간다는 것이다.

대전에 와서 가장 많이 들은 소리 중 하나가 '살기 좋은 도시'라는 말이다. 단 '돈만 있으면'이라는 단서 조항이 늘 붙었다. 양질의 일자리가 부족하다는 말이다. 주변의 많은 친구가 대학 졸업 후 서울이나 수도권으로 떠났다. 좋은 직장을 구하기가 쉽지 않다는 이유였다. 다시 고향으로 돌아가는 친구들도 많았다.

요즘 주변에 세종으로 이사하는 친구들도 부쩍 늘었다. 이유는 대부분 부동산 때문이다. 세종시의 아파트 가치가 꾸준히 상승하고 있다. 일부 지역은 로또라는 얘기도 나온다. 청년들이 돈벌이 수단으로 가장 쉽게 생각하는 것이 분양이다. 더욱이 현재 많은 아파트가 들어서는 데다 투자 목적으로 사다 보니 자연스럽게 전세 가격이 대전보다 저렴하다. 시설은 말할 것도 없다. 주변 여건도 신도시다 보니 깨끗하고, 잘 갖춰져 있다. 일부 친구들은 세종에서 대전으로 출퇴근하는 것을 마다치 않는다. 앞으로가 더 문제다. 세종시 행정수도 개헌 등이 이뤄지면 더 큰 타격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대전시는 모든 것을 인구감소나 세종시를 핑계로 돌리면 안 된다. 인구 감소에 대한 정확한 분석조차 하지 않고 있다. 인구가 줄어드는 것을 뻔히 보고만 있는 것이다. 주변으로 인구가 빠져나가는 것은 어쩔 수 없지만, 이를 막을 수 있는 정책적인 수단을 마련해야 한다. 더는 인구 유출을 막지 못한다면 도시의 경쟁력이 걷잡을 수 없이 떨어질 수도 있다. 새롭게 인구가 유입될 수 있는 대책이 절실하다. 우량 기업에 대한 적극적인 유치와 유성복합터미널 조성, 도시철도 2호선 건립 등 각종 현안 해결이 필요하다. 대전시 상황에 맞는 인구 대책 마련도 필요하다. 인구 150만 붕괴 위기가 대전이 새롭게 도약할 수 있는 계기가 됐으면 하는 바람이다.

이상문 사회부 기자

포토뉴스

  • 탑돌이 하는 스님과 여인 탑돌이 하는 스님과 여인

  • 싱그런 버섯 시선 집중! 싱그런 버섯 시선 집중!

  • 닭의장풀 혹은 닭의 밑씻개 닭의장풀 혹은 닭의 밑씻개

  • 사진으로 본 추석 풍경 사진으로 본 추석 풍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