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문화 > 건강/의료

증상 비슷해 감기로 착각하는 알레르기 비염

구강호흡, 집중력 장애까지
2주간 지속되면 의심해봐야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19-11-03 10:19 수정 2019-11-03 10:19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알레르기 비염
# 서구 둔산동에 거주하는 김모(39) 씨는 최근 코가 막히고 맑은 콧물, 재채기 등의 증상이 심해 약국을 찾아 감기약을 먹었다. 하지만 2주가 지나도 감기가 낫지 않고 오히려 비음, 코골이가 심해져 이비인후과를 찾았다.

매년 환절기 때마다 심해지는 해당 증상을 전문의에게 말했고 이후 전문의는 정밀 검사를 해보자고 했다. 알고 보니 김 씨는 환절기마다 코를 괴롭히는 알레르기 비염을 앓고 있었다.



일교차가 커지는 환절기가 되자 알레르기 비염을 증상이 비슷한 감기로 착각하는 환자가 늘고 있다.

알레르기 비염은 코가 막히며 눈이나 코의 가려움 등의 증상을 보이며 이후 구강 호흡, 집중력 장애까지 유발해 유의해야 한다.

아침, 저녁으로 증상이 더 심해진다면 더 의심해봐야 한다는 게 전문의 설명이다.

감기와 알레르기 비염은 대표적으로 콧물의 색깔로 구분할 수 있다. 감기는 대개 바이러스로 인해 발생하는 질환으로 처음에 맑은 콧물로 시작하다 점차 누런색의 콧물로 변하지만, 반면 알레르기성 비염은 처음부터 맑은 콧물을 나타낸다. 그 외에도 감기와 달리 알레르기 비염은 발열, 몸살 기운, 기침, 목감기 등의 증상이 없다.

알레르기 비염을 일으키는 원인으로는 일 년 내내 증상을 일으키는 집먼지 진드기, 애완동물의 털, 꽃가루 등이 대표적이고 음식물, 음식물 첨가제에 의해서도 발생할 수 있다.

알레르기 비염의 치료를 위해서는 먼저 알레르기 항원을 찾는 것이 중요하다. 코 내시경을 통해 콧속에 맑은 콧물이나 하비갑개가 부어있는 소견을 확인하고, 혈액 검사까지 시행해야 한다. 또한 등이나 팔에 피부 반응검사도 진행한다.

증상을 일으키는 알레르기 항원을 찾게 되면 각각의 항원에 따른 회피 요법을 하는 것이 우선적으로 필요하다. 생리 식염수를 이용한 코를 세척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가톨릭대 대전성모병원 이비인후과 이동창 교수는 "감기와 알레르기 비염은 증상이 비슷해 오인하기 쉬운 질환이므로 정확한 진단과 치료가 중요하다"며 "특히 알레르기 비염은 오랜 기간에 걸쳐 환자의 일상생활에 불편을 끼치는 질환으로 빠른 시기에 환자의 상태에 맞는 적절한 치료법을 선택해야 한다"고 말했다. 신가람 기자 shin9692@

포토뉴스

  • ‘취약계층을 위한 설 구호품 나눠요’ ‘취약계층을 위한 설 구호품 나눠요’

  • 한복 곱게 차려입고 세배하는 어린이들 한복 곱게 차려입고 세배하는 어린이들

  • 설 앞두고 전통시장 찾은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설 앞두고 전통시장 찾은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 한국기계연구원, 사람 손가락의 움직임과 구조를 모사한 로봇 손 개발 한국기계연구원, 사람 손가락의 움직임과 구조를 모사한 로봇 손 개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