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대전

[기획]골령골 민간인 학살 최초보도 후 조국으로 못돌아가

산내 골령골 학살 보도한 영국인 기자 앨런 위닝턴
1983년 작고 후 뿌려진 하이게이트 등 현지 탐방
생전 공산주의자로 칼 막스 등 많은 영향받아
한국전쟁 보도 이후 조국에 '반역자' 낙인 굴곡진 삶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19-11-19 18:47 수정 2019-11-19 18:47 | 신문게재 2019-11-20 1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앨런-캡처
팟캐스트 '아는 것이 힘이다' 정진호 PD가 제작한 '70년 만의 나들이' 캡처.
[기획]대전 산내 골령골 민간인학살 진실을 재조명하다-'런던에서 산내까지'

2. '민간인 학살 보도' 기자 앨런의 발자취





KakaoTalk_20191118_041306242
젊은 시절 앨런에게 커다란 영향을 끼쳤던 영국 케이블 스트리트 전투가 벌어진 곳에 그날의 기억을 잊지 말자는 의미의 대형 벽화가 그려져 있다. 임효인 기자
대전 산내 민간인 학살을 처음 세상에 알린 영국인 기자 앨런 위닝턴(Alan Winnington·1910~1983)이 남긴 기록물이 발견돼 전쟁에 대한 또 다른 진실이 규명될지 주목되는 가운데 기록자 앨런의 삶 역시 재조명되고 있다. 민간인 학살을 보도했다는 이유로 조국에 오랫동안 돌아가지 못하는 등 굴곡 많은 인생을 살았던 그의 삶은 어땠을까.

취재팀은 지난달 26일부터 30일까지 영국 런던 등지에서 한국전쟁과 산내 민간인 학살을 최초 보도한 앨런의 발자취를 좇았다. 지난 1983년 영면한 앨런은 칼 막스가 잠들어 있는 하이게이트 공동묘지 곁에 뿌려졌다. 맑은 날보다 흐린 날이 더 많다는 영국 날씨도 이날만은 화창했다. 앨런은 세상을 떠나기 전 가족들에게 자신이 생을 마감하면 화장해 칼 막스 곁에 뿌려 달라는 유언을 남겼다. 하이게이트 공동묘지엔 실제 막스가 묻힌 작은 비석과 막스를 기념하는 커다란 상징 조각물이 있는데 앨런이 뿌려진 곳은 작은 비석 근처다.

KakaoTalk_20191118_041304383 22
영국 하이게이트 공동묘지 내 칼 막스가 잠들어 있는 곳. 앨런은 자신이 죽으면 화장해 이 근처에 뿌려 달라는 유언을 남겼다고 한다.
영국 공산당 당원이기도 했던 앨런에게 막스는 누구보다 많은 영향력을 끼친 인물이다. 앨런의 삶에 또 한 가지 큰 영향을 미친 사건이 있었는데 1936년 벌어진 케이블 스트리트 전투다. 파시스트 지도자 오스왈드 모슬리와 그의 친위대의 행진을 멈추기 위해 거리로 나선 시민 간 전투는 당시 청년이었던 앨런에게 커다란 충격을 안겼다. 당시 전투가 벌어졌던 거리의 한 건물엔 그날을 기억하기 위한 거대한 벽화가 그려져 있었다.

이러한 앨런의 삶에 1950년 발발한 한국전쟁은 막대한 영향을 끼친다. 영국 일간지 '데일리 워커'(Daily Worker) 소속 특파원으로 한국에 방문한 앨런은 그해 8월 '한국의 미국 벨젠'(U.S BELSEN IN KOREA)라는 제목으로 전쟁과 관련한 첫 보도를 내보낸다. 벨젠은 독일 나치수용소 소재지로, 전쟁 발발 후 미국이 민간인 학살을 주도하고 있다는 내용을 폭로했다. 이후 9월 앨런은 '나는 한국에서 진실을 보았다'(I Saw the Truth in Korea)라는 16페이지 분량의 소책자를 제작·배포했다. 참혹한 민간인 학살을 목격한 앨런은 그 상황과 배경을 소상히 기록했다.

이후 앨런은 조국과 다른 이념을 옹호하고 진실을 알렸다는 이유로 영국 정부로부터 내쳐진다. 민간인 학살에 미군이 개입한 것은 명백한 사실이지만 매우 첨예한 대립을 겪었던 시기였기에 영국 정부는 앨런의 여권을 무효화시켰다. '데일리 워커'를 비롯해 영국의 많은 정치인이 반발하며 영국 정부에 항의했지만 이후 앨런은 20년가량 조국으로 돌아가지 못한다. 눈앞에서 본 민간인 학살의 충격이 채 가시지 않았을 앨런에게 조국이 준 상처까지 당시 앨런은 매우 힘든 시기를 보내야 했다고 지난 6월 대전을 방문한 그의 첫 번째 부인 에스터(Esther Samson)는 회고했다.

앨런은 이후 전쟁 기간 중 결혼한 부인 에스터와 두 아들과도 이별하게 된다. 가족과 중국에서 동독으로 거처를 옮겼지만 둘째 아들의 건강이 악화하면서 자신을 제외한 가족이 영국으로 돌아가야 했기 때문이다. 홀로 동독에서 생활하던 앨런은 새 가정을 꾸렸지만 조국에 대한 그리움을 늘 안고 살았다. 1949년 영국에서 떠난 앨런은 20년 후에나 돌아갈 수 있었다. 셰필드대학에 보관 중인 자료는 그의 두 번째 부인 우슬라가 10여 년 전쯤 기부했다.

영국에서 만난 앨런의 가족들은 그의 삶을 안타까워하면서도 존경했다. 앨런의 손주 존(Jon Allan Francis)은 "내가 태어나기 전 세상을 떠나서 볼 수 없었고 잘 알지도 못했는데 처음으로 할아버지가 누구인지 알게 된 시간이었다"며 "그가 했던 것을 알게 됐을 때 매우 놀랐고 또 자랑스러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국전쟁이 그에게 어떤 영향을 미쳤는지 알게 된 것은 슬펐다"라고 전했다. 런던=임효인 기자

포토뉴스

  • ‘고향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고향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 귀성객 대상으로 급수봉사 펼치는 바르게살기운동 회원들 귀성객 대상으로 급수봉사 펼치는 바르게살기운동 회원들

  • 27일까지 버스전용차로 시행, 한남대교 남단부터 신탄진까지 양방향 적용 27일까지 버스전용차로 시행, 한남대교 남단부터 신탄진까지 양방향 적용

  • 설 귀성 시작…오늘부터 27일까지 버스전용차로 시행 설 귀성 시작…오늘부터 27일까지 버스전용차로 시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