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오피니언 > 사설

[사설]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처리 끝까지 물고 늘어져야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8-14 15:14 수정 2019-08-14 16:20 | 신문게재 2019-08-15 15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우리 정부가 엊그제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처리방안을 공개적으로 문제 삼은 것은 시의적절하다. 2013년 3월 발생한 후쿠시마 원전 사고는 줄곧 진행형이다. 심지어 8년이 지난 지금도 피해 정도를 따지자면 시작에 불과하다는 전문가 주장이라면 피해 심각성은 우려를 넘어선다. 그런데도 처리방안을 묻는 우리에게 일본 측은 말만 빙빙 돌린다.

후쿠시마 원전 방사능 오염수는 현재 1000여 개 이상의 탱크에 저장되어 있다. 매일 수백t씩 오염수가 모여 지금은 100여 만t이 훨씬 넘는다. 무한정 오염수 저장탱크를 늘릴 수 없다고 판단한 일본 정부는 내부적으로 이 오염수를 태평양에 그대로 방류하기로 한 모양이다. 우리 정부는 지난해 이런 정보를 입수, 수차례 협의를 요청했으나 일본 측은 최종 처리방안과 시기는 검토 중이며 향후 처리계획은 국제사회에 성실히 설명하겠다는 기본 입장만 반복하는 모양이다.

하지만 일본의 속내는 알 수가 없다. 아베 총리가 도쿄올림픽에서 후쿠시마산 농산물을 이용한 음식물을 선수단 식단에 올리겠다고 밝힌 저의가 궁금하다. 안전성 검증이 충분하지 않은 후쿠시마산 농산물을 이용해 "봐라, 괜찮지 않으냐"하면서 방사능 오염수를 그대로 태평양으로 흘려보낼 궁리가 아닌지 말이다. 수백 가지에 이르는 방사성 핵종 중 원전을 통해서 200가지가 넘게 나오는데 이 중 세슘 결과만 확인, 안전한 농산물이라고 믿을 국제사회는 없다는 사실을 알아야 한다.

후쿠시마 원전 방사성 물질은 설령 물에 용해된다고 완전히 없어지는 것이 아니고 축적된다. 다시 말해 방사능 오염수가 바다로 방류된다면 이를 먹고 자란 수산물과 해조류를 통해 우리 몸속에 방사성 물질을 축적할 수밖에 없다는 얘기다. 일본이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류를 결정한다면 가장 큰 피해를 보는 쪽은 우리다. 그런 만큼 우리 정부는 국제사회와 공조해 일본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처리방안을 사생결단으로 물고 늘어져야 한다.

포토뉴스

  • 국민의 뜻 반영된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종료 ‘환영’ 국민의 뜻 반영된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종료 ‘환영’

  •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종료 환영하는 시민단체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종료 환영하는 시민단체

  • 무궁화로 채워진 대한민국 무궁화로 채워진 대한민국

  • 북한, 강원도서 미상 발사체 2발 발사 북한, 강원도서 미상 발사체 2발 발사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