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오피니언 > 우난순의 필톡

[우난순의 필톡] 유성기업 사태 종착지는?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9-04 16:16 수정 2019-09-04 17:51 | 신문게재 2019-09-05 22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유성기업
지난달 29일 오전 대전지법 천안지원에 갔다. 법원 앞 넓은 광장엔 있어야 할 사람들이 안보였다. 그들은 도로 바로 길 가, 그늘도 없는 뙤약볕 아래서 나를 맞았다. 차들이 쉴새없이 지나가고 경적소리도 시끄러워 대화하기가 곤란했다. 유성기업 노조는 유시영 전 대표의 처벌을 촉구하며 노숙 농성 중이었다. 유성기업 노조와의 대면은 이번이 두 번째다. 2014년 봄, 당시 홍종인 지회장을 유성기업 노조 사무실에서 만났다. 유성기업은 2011년 주간 연속 2교대와 생산직 월급제 도입 등으로 노사간 갈등이 시작돼 9년째 지루한 싸움이 이어지고 있다. 끝이 보이지 않는 컴컴한 터널을 언제까지 걸어야 빛이 보일까. 새카맣게 그을린 노동자들의 얼굴은 지쳐 보였다.

양승조 도지사와 오세현 아산시장은 급기야 유성기업 노사에게 사태를 평화적으로 해결하라고 촉구했다. 시민단체는 강경했다. 당장 유성기업 사업주를 엄벌하라고 다그쳤다. 반백의 굵은 곱슬머리가 인상적인 도성대 유성기업 아산지회장은 분개했다. 사측이 유시영 전 회장 판결을 앞두고 꼼수를 부리는 중이라며 충남도는 이들의 의도를 간과하면 안된다고 경고했다. 마침 그날 대법원은 창조컨설팅 심종두 전 대표와 김주목 전 전무에게 징역 1년 2개월을 확정 판결했다. 도 지회장은 "그들이 지은 죄에 비해 처벌이 너무 가볍다. 그들은 악마"라고 밝혔다. 창조컨설팅은 유성기업 노조 파괴 과정에서 악명을 떨친 노무법인이다. 용역깡패를 동원해 노조원들에게 무차별적인 폭력을 휘두른 공포의 대상이었다. 창조컨설팅은 그간 기업을 컨설팅하며 16개 노조를 파괴했다. 도 지회장은 "정부와 국정원, 경찰, 검찰의 묵인이 있었기에 이들이 활개칠 수 있었다"고 주장했다.

지난해 회사 임원 폭행사건을 묻지 않을 수 없었다. 그때 언론은 일제히 노조에 대해 맹비난을 퍼부었다. 특히, 보수언론에겐 '이게 웬 떡이냐'였다. 도 지회장은 "오죽하면 그랬겠나. 언론은 사측의 야만적인 폭력은 모른 체 하다 우리가 한번 폭행한 건 벌집 들쑤시듯 보도했다. 우리가 가한 폭력은 사측이 우리에게 저지른 것에 비하면 1만분의 1정도"라고 안타까워했다. 한국 사회는 아직도 노동운동이나 노조 파업을 '불법'으로 간주한다. 경제 성장의 해악이고 사회혼란을 초래한다고 몰아붙인다. 왜 사용자가 아닌 노동자들은 기업가의 시각으로 세상을 재단할까. 이런 해괴한 잣대는 정부와 언론에 책임이 있다. 군사독재시절부터 언론은 권력에 빌붙어 기득권을 수호하는데 앞장섰다. 진실을 외면한 거짓된 호도에 국민의 의식이 일그러진 것이다. 쌍용차 해고 노동자들의 파업 당시 이들에게 가장 큰 상처는 다름 아닌 친한 이웃들의 돌변이었다. 이웃들은 파업 노동자들을 "빨갱이, 배부른 노동자, 이기적인 사람들, 강성"이라고 서슴없이 비난하며 배척했다.

지금까지 유성기업 노조는 쓰러져 의식을 못 찾거나 과로사, 자살한 이가 6명이다. 오랜 기간의 노사분규로 노조원들의 건강이 염려되는 상황이다. 이들은 우울증과 외상후 스트레스, 가족 해체라는 비극을 겪는다. 농성장엔 색다른 이도 있었다. 신영철씨는 유성기업 노조원이 아니지만 오랫동안 이들과 함께 했다. 그는 노동·인권에 관심이 많다. 동시대인으로서 노동자들과 연대하며 고통을 나눠야 한다고 생각하는 사람이다. 불의에 분노하는 한 시민 앞에서 내가 한없이 부끄러웠다. 결국 4일 대전지법 천안지원은 유시영 전 회장을 배임 혐의로 징역 1년 10개월을 선고, 법정 구속했다. 사측은 항소하겠다는 입장이다. 도 지회장은 "사필귀정이다. 우리도 이젠 끝내고 싶다. 노동자와 자본의 관계에서 칼자루는 자본이 쥐고 있다. 대화를 통해 해결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과연 유성기업의 종착지는 어디일까.<미디어부 부장>





포토뉴스

  • 대전시, 공공교통 환경주간 기념식 개최 대전시, 공공교통 환경주간 기념식 개최

  •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의 임명을 철회하라’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의 임명을 철회하라’

  • 김경철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 인사청문회 김경철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 인사청문회

  • 효의 의미 되새기는 세족식 효의 의미 되새기는 세족식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