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사회/교육 > 날씨

[태풍 '링링']가로수 쓰러져 운전자 경상…대전·세종·충남 태풍피해 속출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9-07 12:50 수정 2019-09-07 19:55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KakaoTalk_20190907_124723040
대전 동구 중앙동 주택가에서 고목이 강풍에 쓰리지며 주차되 있던 차량을 덥쳐 크게 파손됐다. [사진=독자제보]
강한 바람을 동반한 태풍 '링링'이 서해안을 따라 북상하면서 7일 대전·세종·충남에서는 운행 중인 차량에 가로수가 쓰러져 운전자가 경상을 입는 등 피해가 이어지고 있다.

대전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5시 17분 둔산동 보라삼거리 인근 도로에서 운행 중이던 차량에 가로수가 쓰러져 운전자가 병원에 이송됐다. 운전자는 경상을 입고 인근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또 오전 5시 32분에는 유성구 가정도 일대 가로수가 쓰러져 소방당국이 안전조치를 하는 등 낮 12시 기준 총 38건의 피해가 확인됐다.

충남에서도 가로수가 쓰러지는 등의 피해가 200여 건 접수돼 소방당국이 안전조치를 했다. 세종도 총 10건 피해가 접수됐다.

이번 태풍이 강한 바람을 동반함에 따라 강풍 피해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KakaoTalk_20190907_124722752
태풍특보 발표현황
이날 낮 12시 기준 주요 지점 최대 풍속은 북격렬비도 39.4m/s, 갈매여 28.2m/s, 목덕도 25.5m/s, 원효봉 24.8m/s, 영흥도 22.0m/s, 대전 10.6m/s 등이다.

기상청 관계자는 "태풍 링링의 영향으로 내일(8일) 새벽까지 매우 강한 바람이 부는 곳이 있겠다"라며 "피해 예방을 위해 시설물 관리에 각별히 유의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김성현 기자 larczard@

포토뉴스

  • 대전시, 공공교통 환경주간 기념식 개최 대전시, 공공교통 환경주간 기념식 개최

  •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의 임명을 철회하라’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의 임명을 철회하라’

  • 김경철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 인사청문회 김경철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 인사청문회

  • 효의 의미 되새기는 세족식 효의 의미 되새기는 세족식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