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문화 > 문화/출판

[나의 노래] 톰 존스의 '고향의 푸른 잔디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9-09 15:25 수정 2019-09-11 09:37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1146569011
게티이미지 제공
'고향의 푸른 잔디'. 한국에서 특히 사랑받았던 노래다. 한국인의 정서와 맞아 떨어지는 노래다. 시한부 인생 사형수의 사연이 담겨있어 더 뭉클함을 준다. 언제 죽을 지 모를 시한부 인생 사형수가 고향을 그리며 눈물 짓는 이야기. 푸른 잔디가 펼쳐진 고향의 동산에서 가족과 사랑하는 여인과 즐거운 시간을 보내지만 그건 꿈이었다. 현실은 차가운 교도소 벽 안에 갇힌 사형수인 것이다. 잠에서 깨어나 보니 눈 앞엔 간수와 슬픈 얼굴의 신부가 서 있다. 이제 먼 곳으로 영영 떠나야 할 시간. '수구초심'. 여우도 죽을 땐 태어난 곳을 향해 죽는다는 말이 있다. 사람에게 고향은 무엇일까. 나의 정체성일까. 고향을 갈 수 없는 사람들도 있다. 이산의 아픔을 간직한 사람들. 명절이면 우리는 고향을 얘기하고 그리워한다. 고향을 갈 수 없는 자, 진정 고향이 있는 자다. 존재는 만질 수 없을 때 비로소 존재하는 것이다.

톰 존스의 굵고 힘있는 목소리가 애절한 멜로디에 실려 더없이 듣는 이의 감성을 건드린다. 지금은 파파 할아버지가 됐겠지. 중학교 다닐 깨 티비에서 '고향의 푸른 잔디'를 부르는 톰 존스를 보았다. 짙은 이목구비의 얼굴과 곱슬머리에 허리를 섹시하게 돌리는 모습이 놀라웠다. 방청석의 여성팬들은 간절한 눈빛으로 바라보며 거의 울 듯했다. 어린 나이였지만 나도 노래의 멜로디와 그 당시엔 무슨 뜻인지 구체적으론 몰랐지만 제목만으로 충분히 느꼈다. 1966년에 톰 존스가 리바이벌 했다니, 내가 태어난 해다. 나에게 특별한 노래는 나와 연결시키고 싶어한다. 운명이라고 해야 할까. 각별한 만남 같은 거 말이다. 걷다가, 설거지하다 불현듯 흥얼거리는 노래. '고향의 푸른 잔디'.
우난순 기자 rain4181@



포토뉴스

  • 대전시, 공공교통 환경주간 기념식 개최 대전시, 공공교통 환경주간 기념식 개최

  •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의 임명을 철회하라’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의 임명을 철회하라’

  • 김경철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 인사청문회 김경철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 인사청문회

  • 효의 의미 되새기는 세족식 효의 의미 되새기는 세족식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