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암살 소재 신간 ‘신의 속삭임’저자 하용성과의 만남

김정은 암살 소재 신간 ‘신의 속삭임’저자 하용성과의 만남

  • 승인 2017-03-15 16:23
  • 최경식 기자최경식 기자
▲ 신의 속삭임 저자 하용성
▲ 신의 속삭임 저자 하용성
최근 말레이시아에서 김정남이 피살된 가운데, 이와 유사한 소재를 채택한 신간 장편소설 <신의 속삭임>(행복우물)이 출간돼 화제다.

<신의 속삭임>은 이처럼 통일 대통령 김정은 암살사건을 소재로 해 주목을 받지만, 숨은 주제는 따로 있다. 기독교를 비롯한 주류종교에 대한 날선 비판과 대안제시 등이 바로 그것이다. 반수구, 반일 등과 같은 저자의 관념을 엿볼 수 있는 소주제들도 곳곳에 녹아있다.

<신의 속삭임>의 저자인 하용성 작가를 만나 책과 그 자신에 대한 얘기를 들었다. 아래는 일문일답.

-책을 쓰게 된 특별한 계기가 있나?

계기는 명료하다. 현 단계에서 좀 더 앞으로 나아가기 위한 시도로 보면 된다. 거기에다 굳이 ‘특별’이란 수식어까지 붙일 필요는 없을 것 같다. 대부분의 사람들이 지금보다 더욱 발전한 자신의 모습을 원하듯이, 나 역시 마찬가지다. 이게 바로 계기가 됐다.

-북한의 김정은을 소재로 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출간 전부터 화제였다. <신의 속삭임>, 한 마디로 어떤 책인가?

조금은 무겁게 느껴질 수도 있는 메시지 전달을 위해 이와 같은 관심을 끌만한 소재를 끌어다가 대입한 게 바로 <신의 속삭임>의 특징이다. 특히 소재로 대입한 ‘북한 김정은을 상징적인 국가원수로 하는 통일국가’라는 게 전혀 개연성이 없는 건 아니라고 본다. 남북 정치권의 합의 여부에 따라 얼마든지 실현 가능한 시나리오라고 생각한다.

-배경설정이 상당히 흥미롭다. 어디에서 동기를 얻었나?

동기는 따로 없다. 문득 떠오른 생각이다. 꽤 오래됐다. 내가 음악활동을 할 때에 이미 이에 대한 기본적인 구상을 했다. 물론 당시엔 통일국가의 대통령으로 상상한 인물이 김정일이었다. 하지만 그는 이미 사망했다. 그래서 훨씬 젊은 김정은이 이를 대신하게 됐다. 오히려 이게 더욱 많은 상상력을 끌어낼 수 있는 요인이 됐다.

-이 책을 통해 전하고 싶은 메시지는 뭔가?

기독교를 비롯한 주류종교에 대한 날선 비판이 바로 그것이다. 많은 교인들에게는 미안한 얘기가 될지는 모르나, 현존하는 주류종교들이 그 태동이 오래된 까닭에 모순을 가득 안고 있는 게 사실이다. 이에 대한 진지한 고민을 반드시 해야만 한다고 여겼다. 수구세력, 그리고 여전히 잔존하는 친일세력에 대한 정제되지 않은 공격은 덤이라고 보면 된다.

-조금은 독특한 구조를 가지고 있다고 들었는데...

우선 ‘여는 글’과 ‘닫는 글’을 일반적인 통념과는 다르게 소설 속에다 완벽하게 끌어들였다. 두 개의 주된 플롯이 씨줄과 날줄처럼 서로 교차하면서 스토리가 이어진다는 점도 주목할 부분이다. 가장 주된 특징은 소설의 스토리가 33장의 본문이 끝나고 이어지는 네 개의 에피소드들로 인해 퍼즐처럼 맞춰지며 모두 마무리된다는 점이다. 반전의 상당부분이 여기에 담겼다.

-이 책이 독자들에게 어필할 수 있는 매력이 있다면..

우선 거론하고 싶은 게 ‘속도감’이다. 가독성을 높이기 위해 불필요한 미사여구를 생략한 것과 더불어, 내용 전개상 반드시 필요한 부분만을 지면에 담았다. 일부 독자들은 종교적인 내용이 다소 부족한 점에 아쉬움 또는 비판을 보일지는 모르겠으나, <신의 속삭임>이 재미를 추구하는 대중소설인 점을 감안하면 어쩔 수 없는 부분이다. 다른 무엇보다도 마지막에 이르러 예상치 못한 반전이 잇달아 펼쳐진다는 점은 독자들에게 많은 흥미를 가져다 줄 것이라고 본다.

부산=최경식기자 joongdo114@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날씨] 내일까지 아침 기온 쌀쌀해요
  2. 41번째 장애인의 날… 여전한 그들의 아픔
  3. 용인 수지구, 고기동 계곡 인도교·데크 설치 등 정비 완료
  4. 둔산 국화아파트 통합리모델링 추진에 인근단지도 '꿈틀'
  5. 오픈 4개월 남은 대전 신세계 사이언스콤플렉스, 지역상생 얼마나 보여줄까
  1. '상암동 긴장하라' 고양 방송영상밸리 본격화
  2. 홍문표 "전대 정권교체 교두보…黨 자강시급"
  3. 내포신도시 CCTV 가동 일제 중단... 범죄 사각지대 발생 우려
  4. 대학생 공유차 사망사고...안전 경각심.제도개선 필요
  5. 대전 선화지역주택조합 사업 본격 시동… 순항할까?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