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담석증’ 몸 안의 방랑자가 두드리는 위험한 신호

[건강]‘담석증’ 몸 안의 방랑자가 두드리는 위험한 신호

초음파검사로 진단 가능, 건강검진 중 발견 요로결석과 혼동할 수 있어 정확한 진단 필요

  • 승인 2017-04-03 15:06
  • 신문게재 2017-04-04 11면
  • 박전규 기자박전규 기자
■100세 시대, 지역 병원과 함께-을지대병원

▲ 박주승 을지대병원 외과 교수
▲ 박주승 을지대병원 외과 교수

생활수준의 향상과 식생활의 서구화로 유제품과 요산이 많이 들어있는 육류 섭취가 늘어남에 따라 담석증의 발병률이 갈수록 증가하고 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자료에 따르면 담석증 발생률이 최근 연평균 7.3%씩 증가하고 있으며 상대적으로 남성보다 여성의 발병률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담석증은 특별한 증상이 없는 경우가 많고 담석증의 증상임에도 병의 여부를 알지 못하고 치료시기를 놓치게 되는 경우가 많다. 내 몸 안의 낯선 물질, 담석증에 대해 을지대병원 외과 박주승 교수의 도움으로 알아봤다. <편집자 주>

▲담석증 = ‘담석’이란 담낭이나 담관에 생기는 돌(결석)을 말하며, ‘담석증’은 간, 담도, 담낭 안에 생긴 담석이 증상을 일으키면서 통증과 합병증을 불러일으키는 질환이다. 담석증은 여러 부위에서 발병할 수 있는데, 담낭 담석증(이하 담석증으로 통칭)이 대부분을 차지한다. 담낭은 간에서 노폐ㆍ독성물질을 내보내고 지방질의 소화 및 흡수를 돕기 위해 만든 담즙을 저장하고 있다가 음식 섭취 시 십이지장으로 배출돼 몸 안의 노폐ㆍ독성물질을 내보내고 지방의 소화와 흡수, 지용성 비타민의 흡수를 도와준다. 담석이 생기는 원인은 담즙의 성분 중에 콜레스테롤과 같이 굳어지는데 작용하는 성분들이 비정상적으로 증가하거나 담낭의 기능이 떨어져서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유전적 요인, 여성 호르몬, 비만, 고령, 장기간 금식, 위 절제수술 후 등의 경우 담석이 잘 생기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서구화된 식생활로 콜레스테롤 섭취량이 늘어나면서 담즙 내의 콜레스테롤 농도가 변하거나, 담낭의 기능에 문제가 생겨 담즙이 과도하게 농축되고 배출이 원활하지 않을 경우에도 발생할 수 있다. 담석증의 경우 초음파검사로 쉽게 진단할 수 있어 건강검진 중에 발견되는 경우가 많다.

▲담석증의 증상 = 담석증은 증상이 없는 것이 다수이다. 전체 환자의 70% 가량이 증상이 없어 건강검진을 통해 진단받는 경우가 많다. 담석증의 증상은 주로 명치와 우측 갈비뼈 밑, 즉 우상복부의 심한 통증이다. 통증은 주로 한밤중에 갑자기 시작돼 1시간에서 4시간가량 지속되다가 호전되는 양상을 보인다. 특징은 심한 통증이 갑자기 시작되지만 또 통증이 없어지는 것도 갑작스러워서 위경련, 가슴앓이, 속앓이 등으로 착각하기도 한다. 이 증상이 1년 기준 3~4차례 반복되고 또 식사시간 한참 뒤인 한밤중 또는 새벽에 급체로 오인해 손끝을 따거나 소화제 등을 먹은 후 체한 듯한 증세가 사라진다면 담석증을 의심해 볼 수가 있다.

담석증의 대표적인 주요 증상에는 △소위 ‘위경련’이라는 통증과 호전이 반복 △한밤중에 나타나는 급체 등이며 이러한 증상이 시일을 두고 반복해서 나타나고 급성으로 진행 △오심과 구토를 동반 △5시간 이상 지속되며 심각한 통증 △오한, 발열, 황달 등의 증상이 동반된다.

▲담석 어떻게 처리해야 하나 = 담석을 치료하는 방법은 담석의 위치와 크기에 따라 여러 가지가 있다. 증상이 없는 담석증은 특별한 치료가 필요하지 않지만, 담석이 2cm 이상 크다면 증상이 없더라도 암의 잠재적 요인이 될 수 있어 제거가 필요하다. 또 증상이 있는 담석증은 신석증(신장에 돌이 생기는 질환)이나 요로결석증과 달리 담석에 의해 담낭이 손상된 것이 주원인이므로 담낭제거술을 받아야 된다. 과거, 담낭제거술은 쇄석술로 담석을 부스러뜨리거나 담석을 녹이는 약을 복용해 몸 밖으로 배출시키는 치료법도 일부에서 시도됐다. 하지만 성공률이 낮으며 시술 후 재발하는 경우가 많고, 재발 시 중한 합병증이 나타나므로 현재는 시행하지 않는다. 현재는 외과적으로 시행하는 담낭절제술이 담석증의 유일한 치료법이다.

약 30년 전부터 세계적으로 복강경 담낭절제술이 개발됐다. 이 수술법은 작은 절개창을 통해 특수한 방법으로 수술하기 때문에 수술 후 통증이 거의 없으며 수술 1~2일 후 퇴원이 가능하고, 1주일 후면 일상생활에 복귀할 수 있어서 과거의 개복 담낭절제술에 비해 수술의 부담이 거의 없다. 단 일부에서는 과거의 복부수술 병력, 심한 염증 등으로 개복수술이 필요한 경우도 있다. 담석증의 진단에는 정확한 복부 초음파검사가 필수적이다. 따라서 전문적이고 정밀한 복부 초음파검사가 필요하다. 담석증의 일부는 담관으로 빠져나가 담관 담석증이 발생하는 경우도 종종 있어서 정확한 진단과 내시경 시술로 치료하는 것이 중요하다.

박주승 교수는 “담낭제거술을 시행한 후에는 일부 극소수의 담관 담석증이 발생하는 경우 외에는 완치가 가능하며 재발이 없다. 따라서 수술 후에 특별한 음식을 피한다거나 지속적으로 약을 복용할 필요가 없다”고 말했다. 박전규 기자 jkpark@

▲ 을지대병원 전경
▲ 을지대병원 전경

▲ 다양한 크기의 담석들
▲ 다양한 크기의 담석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단재 신채호 선생 대전 최초 추모제 '내의연결사심' 숭고한 뜻 새겼다
  2. 황선홍, FA컵 첫 승 했지만 가야할 길 멀다. 서울과는 만나고 싶어
  3. 시티즌, FA컵 첫 경기서 춘천에 3-0대승! 3라운드 진출
  4. [오늘날씨] 6월 7일(일) 전국 맑고 무더위, 낮 최고 32도... “자외선 차단 꼭 하세요”
  5. 천안서 계모에 의해 가방서 숨진 9살 추모 이어져
  1. 대전하나시티즌 춘천에 3-0대승! FA컵 3라운드 진출
  2. [날씨] 아침 '안개'·오후엔 '폭염' 주의보… 체감기온 31~33도
  3. [주간날씨 예보] 월·화 '폭염특보' 예상… 수요일부턴 비소식 가능성
  4. 성남시 코로나 확진자, 업무차 대전 방문 '대전시 감염차단 즉각조치'
  5. 아산시, ㈜톱텍과 150억원 규모 마스크 생산 투자 MOU 체결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