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테크노파크 출범 1년…80만 경제자립도시 견인

세종테크노파크 출범 1년…80만 경제자립도시 견인

15일 산한역클러스터지원센터서 기념식

  • 승인 2020-07-15 12:33
  • 수정 2020-07-15 12:33
  • 임병안 기자임병안 기자
세종TP
세종테크노파크가 15일 출범 1주년을 맞아 기념식을 갖고 혁신경제 거점기관 목표를 밝혔다.
세종테크노파크(TP)가 출범 1주년을 맞아 15일 산·학·연클러스터지원센터에서 기념식을 열고 2030년 인구 80만 경제자족도시를 이끄는 혁신경제 거점기관으로 앞장서겠다고 다짐했다.

세종 TP는 기존 세종지역산업기획단에서 시작해 중소벤처기업부에 법인 승인을 거쳐 지난 7월 18일 재단법인으로 출범했다.

지난 1월 김현태 초대원장 취임과 동시에 '경영혁신전담TF'를 운영해 5대 경영혁신 전략과 10대 혁신과제를 발굴했다.

그 성과로 출범 당시 14억 원이던 지역산업 육성사업 지원예산이 올해 93억 원으로 7개 증가하고, 국가혁신융복합단지와 규제자유특구 등 연이은 자율주행 관련 국가사업을 선점했다.

최근에는 미국 실리콘밸리 자율주행 선도기업인 팬텀 AI 코리아를 세종으로 유치하는 등 17개가 세종시로 이전해 기업활동을 하도록 이끌었다.

중소벤처기업부가 전국에서 실시한 제조현장의 스마트공장 보급확산사업에서 세종지역 기업이 A등급을 받는 등 업무평가에서도 우수한 능력을 인정받고 있다.

세종 TP는 산업기술단지 조성사업을 추진 중으로 2023년 완공하며, 4-2 생활권에 '산·학·연클러스터 지원센터'에 미래융합센터가 입주해 세종시 자율주행산업과 바이오 산업을 견인하고 있다.

5-1 생활권 스마트시티에 모빌리티, 헬스케어 등 ICT와 SW 기반의 관련 사업을 육성하고, 진화된 도시를 조성하는 데 역할을 수행한다.

김현태 세종 TP 원장은 "세종테크노파크가 세종시의 명실상부한 지역혁신 성장거점으로 자리매김하고, R&D 인력양성과 창업, 성장과 재투자가 선순환하는 도시가 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세종=임병안 기자 victorylba@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시티즌 홈에서 경남에 역전패! 후반기 선두권 싸움 안갯속으로
  2. 황선홍, 교체 멤버에서 실수가 패착으로 이어졌다.
  3. 장마 계속 이어지는데… 대전·세종·충남 빗길 교통사고 증가 '꾸준'
  4. 엎친 데 덮친 격…집중호우 속 태풍 장미까지 충청권 '비상'
  5. 대전의 아들 황인범, 러시아 루빈 카잔 이적 임박
  1. [르포] "야~ 축구다" 팬 흥분속 코로나19 방역지침 일부허점
  2. 대전하나시티즌, 지역 수해복구 위해 ‘한마음 한뜻’ 5천만원 기탁
  3. [대전기록프로젝트] 세 개의 문
  4. [날씨] 태풍 장미 북상… 내일까지 충청권에 최대 250㎜ 내린다
  5. 대전문화재단 새노조 "대표이사 선임, 책임경영 확립 조직개편 정상화 촉구"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