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상현의 재미있는 고사성어] 제31강 수석침류

[장상현의 재미있는 고사성어] 제31강 수석침류

장상현/ 인문학 교수

  • 승인 2020-08-11 20:22
  • 김의화 기자김의화 기자
제 31강 수석침류(漱石枕流) : 돌로 양치질을 하고, 흐르는 물을 베게로 삼는다.

본 고사성어는 (실패를 인정하지 않고) 그럴 듯하게 꾸며대며 억지를 부릴 때 사용되는 용어로, 오기(傲氣)가 있고, 남에게 지기 싫어서 자기의 의견을 끝까지 고집하거나 억지 쓰기를 잘하는 사람을 비유 할 때 견강부회(牽强附會 /이치에 맞지 않는 말을 억지로 끌어다 붙여 자기의 주장을 조건에 맞도록 함)나 아전인수(我田引水), 궤변(詭辯) 등과 함께 주로 사용되고 있다.

진(晉)나라 초 풍익(馮翊) 태수를 지낸 손자형(孫子荊, 손초(孫楚)는 문재(文才/글을 짓는 재주나 솜씨)도 뛰어났고 임기응변(臨機應變)에도 대단히 능한 사람이었다.

이 고사는 손초(孫楚)가 벼슬길에 나가기 전, 젊었을 때의 일이다.

당시에는 노장사상(老莊思想/노자, 장자사상)이 성해서 속세(俗世)를 피해 숨을만한 곳을 구하는 경향이 강했고, 세속적인 도덕(道德), 명문(名聞)을 경시하며 노장사상을 논하거나 연구하는 것을 중시하는 시대였다. 이것을 청담(淸談)이라고 불렀고, 그 중심에는 죽림칠현(竹林七賢)이 있었으며, 이러한 세태가 당시의 사대부(士大夫)간에 유행처럼 번졌다.

그 중 손초(孫楚)도 죽림칠현(竹林七賢)처럼 속세를 떠나 산림에 은거하기로 작정하고 어느 날, 친구인 왕제(王濟)에게 흉금을 털어놓았다. 이때 손초는 "돌을 베개 삼아 눕고, 흐르는 물로 양치질하는 생활을 하고 싶다(枕流漱石/침류수석)"라고 해야 하는데, 잠간 헛갈려 "돌로 양치질하고, 흐르는 물을 베개로 삼겠다(漱石枕流/수석침류)"라고 반대로 잘못 말했다. 마치 '여름에 해수욕하고, 겨울에는 스키를 즐긴다'를 '여름에 스키타고, 겨울에 해수욕을 즐긴다'라는 식으로 말을 바꾸어 말함으로 실수를 하였다.

그 말을 들은 왕제가 웃으며 말의 실수를 지적하자 자존심이 강한데다 문재(文才)까지 뛰어난 손초는 서슴없이 이렇게 강변했다.

'흐르는 물을 베개로 삼겠다는 것은 옛날 은사(隱士)인 허유(許由/요임금 시대사람)와 같이 쓸데없는 말을 들었을 때 귀를 씻기 위해서이고, 돌로 양치질한다는 것은 이를 닦기 위해서라네.'

손초는 나중에 풍익(馮翊)이라는 지방의 태수(太守) 벼슬까지 하게 되는데 그는 뛰어난 문재(文才)이면서도 이 고사로 인하여 후세에 고집과 억지를 부리는 대장부(大丈夫)답지 못한 사람으로 인식되곤 한다.

인류 최고 스승인 공자는 논어(論語) 학이편(學而篇)에서 "허물이 있으면 고치기를 꺼려하지 말아야 한다.(過則勿憚改/과즉물탄개)" 라고 가르치고 있다.

과거에는 고집스럽고 억지를 부리는 사람을 고집불통이라 하고, 가까이 하지 않으려고 했다. 그런 사람은 소통(疏通)에 방해가 되고, 심하면 조직에 자중지란(自中之亂)을 초래하여 그 조직을 와해시키는 역할이 되기도 한다.

그런데 요즈음은 그런 사람을 자기주장이 확실한 사람이라 칭하고, 또는 박식하고 중심이 있는 사람으로 평하는 시대가 되었다.

'수석침류(漱石枕流)'의 경우는 세 가지로 생각 할 수 있다.

첫째, 나이가 들어 늙어 갈수록 더해지는 것 같다. 그 이유는 자기의 젊고 유능한 시절의 자기도취(自己陶醉)에 갇혀있기 때문이다. 나이 들면 시대와 환경은 급속도로 변하는데 사람의 생각은 반대로 과거에 집착하게 되고, '내가 과거에는 이런 사람이었는데…' 라는 자존심이 점점 극대화되는 것이 그 이유이다.

둘째는 많이 배운 사람일수록 고집과 억지가 강하다. 그것은 내가 다른 사람보다 아는 것이 많다고 자부하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전문가나 남을 가르치는 위치일수록 그 강도는 더해간다. 그들은 자기가 전공한 학문이외의 것도 자기가 최고라고 생각하고 억지를 부리는 경우가 많다.

셋째는 사회적 지위가 높으면 높을수록 억지와 고집은 하늘을 찌른다. 세상만사가 자기를 위해 있는 것으로 착각한다. 국가를 좌지우지하는 중요한 정책분야도 자기 의도대로 해야 맞는 것으로 억지를 부린다. 더 웃기는 일은 자기가 억지를 부린 정책이 잘못되었다는 것을 알고도 인정하려고 하지 않고 왕고집(王固執)이 된다는 점이다.

노자(老子)의 도덕경(道德經)에서 군주의 모습에 대한 교훈을 되새겨본다.

'太上 下知有之 其次親而譽之 其次畏之 其次侮之'(태상 하지유지 기차친이예지 기차외지 기차모지)

곧 최상의 군주는, 백성들이 다만 임금이 있다는 것을 알 뿐인 군주이다.(조용히 군주 역할에만 충실한 군주). 그 다음은 백성들이 다정함을 느끼고 칭송하는 군주이며, 그 다음은 백성들이 두려워하는 정치를 하는 군주이고, 그 다음은 백성들이 업신여기는 군주이다.

역대 대통령 분들은 이 가운데 어느 부류에 속한 군주였을까? 자기는 자기가 최상의 군주라고 생각하겠지만 그렇지 않다. 백성들은 그분에 대한 모두를 알고 있다. 그러므로 자신을 정중히 깨닫고 인정하는 지혜도 함께 가져야 할 것이다.

장상현/ 인문학 교수

img1.daumcdn.net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황도연 팀 선정 8월 주간MVP 선정
  2. "도박중독은 질병, 치유기능 관리센터 줄여선 안돼"
  3. 국립대전현충원 추석연휴 참배 못한다 "코로나19 예방"
  4. [릴레이인터뷰] 최석근 "대전 양궁, 전국최강 비결은 지도자와 선수들 간의 단합"
  5. 대전 148개 초등학교 중 교육복지사는 35명뿐
  1. 조선시대 문인 김호연재, 문화콘텐츠로 자리매김
  2. 충남도청 김남규씨, 제27회 한성기문학상 수상
  3. [실버라이프]코로나19로 달라진 추석풍경
  4. [실버라이프]코로나19 한마음 한뜻으로 이겨냅시다
  5. [날씨]24일 저녁 돌풍과 천둥 동반한 강한 비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