뿔난 금산주민 "수공 人災탓…주택 204채 농경지 745ha 날아가"

뿔난 금산주민 "수공 人災탓…주택 204채 농경지 745ha 날아가"

용담댐 집중호우 전후 수위 및 방류량 조절 실패 지적
용담댐 "예상못한 기록적 폭우에 어쩔수 없었다" 해명
금산군수 등 수공 항의방문 피해보상 재발방지 촉구

  • 승인 2020-08-12 17:46
  • 신문게재 2020-08-13 5면
  • 신가람 기자신가람 기자
AKR20200812086300063_01_i_P4
금산 부리면 인삼밭에서 가림막 복구작업하는 자원봉사자들  사진=금산군 제공
최근 막대한 수해 피해를 입은 충남 금산군 주민들이 한국수자원공사의 안일한 대처 탓에 피해가 커졌다며 보상을 요구하고 나섰다.

용담댐이 집중호우 전 사전 수위 조절에 실패한 데다 집중호우 땐 방류량을 급격히 늘리면서 주민들에 피해가 발생한 전형적인 인재(人災)라는 주장이다.

11일 금산군 등에 따르면 용담댐은 지난 14일 저수율 87.4%로 당시 대청댐(73.1%), 보령댐(39.0%) 보다 높았고 호우피해 발생 8일 전인 지난달 31일에도 89.0% 저수율로 장마에 따른 사전 수위조절에 실패했다고 분석했다.

집중호우가 내린 지난 7일 오후 1시엔 댐 수위가 262.67m로 홍수위(265.5m)에 근접했음에도 초당 291.63t의 물을 방류했다고 파악했다. 이어 폭우가 쏟아진 8일 오전 4시 저수량이 97.5m로 치솟자 용담댐 측은 초당 1000t으로 방류량을 늘렸다고 같은날 오후 1시엔 초당 2919.45t으로 급격히 증가시켰다.

이같은 방류량은 전날보다 10배 가까운 양이라는 것이 중앙안전대책본부의 설명이다.

용담댐에서 방류된 물은 금강을 따라 전북 무주와 충남 금산, 충북 옥천·영동을 지나는데 이날 4개 지역에는 주택 204채와 농경지 745ha 상당의 침수 피해가 발생했다는 것이 해당 지역 주민들의 주장이다.

충남 금산군에 거주하는 한 주민은 "살면서 이런 적이 한 번도 없었는데 지은 농사는 어떻게 해야할지 벌써부터 막막하다"라며 "새벽에 가족끼리 급히 대피했던 생각만 하면 끔찍하다"라고 당시 심정을 전했다.

특히 피해가 가장 큰 곳은 금산지역의 인삼밭으로 수확하기까지 오랜 기간이 필요하고 침수에 취약한 작물 특성상 사안이 더 유독 심각한 상황이다.

용담댐 측은 7일 밤부터 용담댐 주변 지역에 최고 400㎜의 폭우가 쏟아지면서 댐 수위가 높아졌고 급기야 8일 오전 10시에는 수위 265m를 기록하면서 저수율 100%에 도달하는 바람에 급격한 방류가 불가피했다는 해명이다.

한국수자원공사 용담댐지사 관계자는 "보통 7월 말부터는 장마 시기가 끝나는 시기로 보고, 댐 방류량을 늘리지 않는데, 이번 집중호우는 시기적으로도 예상할 수 없었고, 당시 강수량이 371㎜에 도달한 만큼 역대 가장 많은 강수량을 기록해 방류량이 많아졌다"며 "주민들을 생각하면 참담하고 안타까운 심정이다"라고 밝혔다.

한편, 문정우 금산군수와 충북 영동·옥천군수, 전북 무주군수 등은 이날 대전 대덕구 한국수자원공사 본사를 방문해 용담댐 홍수조절 실패에 따른 책임을 추궁하면서 공동 입장문을 발표했다.

이들은 입장문에서 "수자원공사는 피해주민 지원과 배상에 완전하고도 신속한 이행에 성실히 임하고 피해원인 규명과 댐 방류체계 개선 등 재발방지를 위한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날 수자원공사측과 대책 방안을 논의한 문정우 금산군수는 "4개 지역 군수들과 함께 피해보상과 재발방지 대책을 논의했는데, 수자원공사측에서는 정확한 피해 조사 끝나고 다시 논의하자는 원론적인 답만 내놨다"며 "지금 전재산이 날라간 주민들이 한 둘이 아닌 상황인데, 성난 민심을 달래기 위해서 수자원공사 측에 지속해서 항의할 예정이다"라고 강조했다. 금산=송오용·신가람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날씨]구름많다가 충남내륙 산발적 빗방울 예상
  2. 새 어린이교통안전 슬로건 발표… '1단 멈춤, 2쪽 저쪽, 3초 동안, 4고 예방'
  3. 농협중앙회 대전 샘머리지점서 1억원대 전화금융사기 예방
  4. [새책] 몰락의 순간을 노래하며 푸른 순간, 검은 예감
  5. 대전 공연 앞둔 판소리꾼 이자람 씨 "관객 있다는 상상속에서 흥 내 볼 것"
  1. [날씨] 주말 구름많고 비오는 곳도
  2. [새책] 오늘의 전태일 어디서 불타고 있는가 '전태일평전'
  3. 금강 세종보 해체·공주보 부분철거 의결…국가물관리위 제출키로
  4. 제66회 백제문화제 9일간의 새로운 여정 돌입
  5. 대전시, 추석연휴 특별방역대책 추진... "모이지 마세요"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