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상당수 병·의원 총파업 강행... 1000여 명 의사 참여

대전 상당수 병·의원 총파업 강행... 1000여 명 의사 참여

14일 오후 3시 대전역광장서 '제1차 전국의사 총파업'

  • 승인 2020-08-13 16:53
  • 신문게재 2020-08-14 5면
  • 박병주 기자박병주 기자
2020080701000605700023381
지난 7일 대전역 서광장에서 열린 전공의 결의대회 참석자들이 정부의 의과대학 정원 확대와 공공의대 설립에 반발하며 구호 대신 검은 우산을 높이 들고 있다. 이성희 기자 token77@
대전시가 의료 공백을 우려해 의료계에 '진료 명령'을 내렸지만, 지역 상당수 병·의원이 집단 휴진에 돌입한다.

환자 생명과 직결되는 응급실과 중환자실 등에 투입되는 인력은 파업에서 제외해 응급 상황은 발생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대전시의사회는 14일 오후 3시 대전역 광장에서 정부의 의대 정원 확대 등 4대 보건의료 정책에 반발해 '제1차 전국의사 총파업'을 강행한다. 집회는 의사협 중심으로 여의도공원에 집결해 진행할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확산 우려 등으로 지역 단위로 계획을 변경했다.

이날 대전에서는 총 3500여 명 회원 중 1000여 명이 참여할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 대학병원 전공의, 학생 등도 동참할 것으로 알려져 규모는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의협은 의사정원 확대, 첩약 급여화, 공공의대 신설, 비대면 진료 등을 '4대 악' 정책으로 규정해 정부에 도입을 강하게 반대하고 있다.

대전시의사회 김영일 회장은 "이번 집회에 대전에서는 회원 30% 안팎이 참여할 것으로 보인다"며 "휴가철과 겹쳐 휴가 개념으로 참여하는 회원도 있어 정확한 인원은 알 수 없다. 다만, 지난 7일 참여한 대학병원 전공의들도 참석할 것으로 예정돼 있어 보다 많은 인원이 모일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대전시는 집단휴진을 우려해 지난 7일 긴급대책회의를 열고 지역 내 1093곳 의원급 의료기관에 진료명령을 내렸다. 진료명령은 휴진 예정일인 14일 진료를 하도록 촉구하는 시장 명의의 행정명령이다.

시는 이번 의료기관 집단휴진과 관련해 각 구 보건소에 비상진료대책 상황실을 설치해 24시간 운영 등을 유지하기로 했다. 또 의료기관 60곳에는 평일 진료 시간을 확대하고 주말·공휴일 진료를 해달라고 요청한 상태다.

시 관계자는 "치과와 한의원 등을 제외하고 지역에 1888곳의 의원급 의료기관이 있다. 이 중 30%에 해당하는 500여 의원이 파업에 동참할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시민들의 의료 서비스 공백이 발생하지 않도록 응급의료시스템 등을 통해 안내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병주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감독 교체효과 없었던 대전, 플레이오프 진출도 적신호?
  2. 연이은 체육대회 취소에 전문 체육인들 '한숨'
  3. [로또]929회 당첨번호(9월 19일 추첨)
  4. [주말 사건사고] 물때 모르고 갯바위 낚시 20대 2명 고립
  5. [날씨] 아침엔 쌀쌀 오후엔 후텁지근…기온차 10도 이상
  1. [대전기록프로젝트] 희망을 그리고 갔다
  2. [한국박스오피스 38주차] 보이콧 논란 빠진 ‘뮬란’, 삼일 천하로 끝날까?
  3. '충청의 아들' 손흥민, 아시아인 최초 한 경기 4골로 새역사
  4. 육군, 제48대 서욱 육군참모총장 이임 및 전역식 개최
  5. [날씨] 대체로 맑다가 대기불안정 소나기 가능성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