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굴삭기·지게차 구형엔진 교체 지원

인천시, 굴삭기·지게차 구형엔진 교체 지원

시, 저공해 의무 조치 '본격화'
1590대 대상 미이행땐 과태료
미세먼지 최대 63% 절감 효과

  • 승인 2020-09-16 16:17
  • 신문게재 2020-09-17 6면
  • 주관철 기자주관철 기자
인천시청 청사
인천시청 청사
인천시(시장 박남춘)는 미세먼지를 효과적으로 줄이기 위해 저공해 조치 대상인 굴삭기와 지게차의 구형 엔진('티어(Tier)1'이하)을 배출가스 규제기준이 강화된 신형엔진('티어3'이상)으로 교체시 비용을 전액 지원한다고 16일 밝혔다.

지난 7월말 기준 시에 등록된 건설기계는 총 2만 148대로 이중 30%인 6300여대가 2005년 이전 등록된 노후 건설기계로서 시는 미세먼지의 16%를 차지하는 주요 배출원 중 하나인 노후 건설기계에 대해 강도 높은 저공해 조치를 실시한다.

저공해 조치 대상은 Tier-1 엔진을 탑재한 노후 굴삭기와 지게차 등 2종류 1590여대로서 관련법에 따라 의무적으로 저공해 조치를 이행해야 하며 불이행시 300만원 이하의 과태료를 부과할 예정이다.

라덕균 시 대기보전과장은 "구형 엔진을 배출가스 규제기준이 강화된 신형엔진으로 교체하면 미세먼지는 최대 63%, 질소산화물은 51%까지 저감 할 수 있다"며 "건설기계 저공해화는 노후 경유차 제한과 함께 미세먼지를 가장 효과적으로 줄일 수 있는 대책인 만큼 저감사업 추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대기관리권역의 대기환경개선에 관한 특별법에 따라 지난 1월 1일부터 대기관리권역 내 총 공사금액 100억원 이상의 관급공사장은 저공해 조치를 하지 않은 노후 건설기계 사용이 제한돼 있다.

노후 건설기계 저공해 조치 및 보조금 관련 사항은 인천시 대기보전과 또는 시 홈페이지 고시 공고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인천=주관철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황도연 팀 선정 8월 주간MVP 선정
  2. "도박중독은 질병, 치유기능 관리센터 줄여선 안돼"
  3. 대전 148개 초등학교 중 교육복지사는 35명뿐
  4. [실버라이프]코로나19로 달라진 추석풍경
  5. [실버라이프]코로나19 한마음 한뜻으로 이겨냅시다
  1. [날씨]24일 저녁 돌풍과 천둥 동반한 강한 비
  2. 세 살 배기 아들 목조른 아버지 징역 10년…상고는 기각
  3. 대전 서부경찰서, 청소년 치안 취약지역 환경개선 착수
  4. 대전의료원 2차 점검회의 진행... 이르면 11월 결론
  5. [기획]8000억 대규모 사업 불구 '안정성 확보' 미흡했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