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중기부 이전 이제는 매듭짓자' 下 공생 전략 찾아야

[기획]'중기부 이전 이제는 매듭짓자' 下 공생 전략 찾아야

중기부 대전 잔류할 만한 매력적인 요인 있어야
찬반 팽팽 속 지자체와 상생 협력 모색 필요
혁신도시 지정 후 관련 기관 유치 땐 긍정적
청사 부족 문제 해결 위한 대전시 고민해야

  • 승인 2020-09-16 17:00
  • 신문게재 2020-09-17 3면
  • 임효인 기자임효인 기자
20191125101946_1393240_648_252
수년째 지속되는 중소벤처기업부(이하 중기부) 이전 문제를 매듭짓기 위해 지자체와의 상생 협력 방안이 적극적으로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곳곳에서 제기된다. 기존에 구축된 지역 인프라와 앞으로 추진될 혁신도시 공공기관 이전과의 시너지를 모색하고 사무공간 부족 문제 해결을 위해 지자체와 머리를 맞대야 한다는 것이다.

부처 위상 강화와 관계기관 협력 강화를 위해 중기부 세종 이전을 주장하는 반대편엔 대전과 중기부의 뿌리인 중소기업청 시절부터 다져놓은 기반을 잘 유지해야 한다는 의견이 맞선다.

대덕연구개발특구 내 여러 벤처기업을 비롯해 충남대에 조성 중인 기술창업 스타트업 공간 팁스(TIPS)타운, 최근 선정된 스타트업파크 등 중소기업 육성·지원을 위해 현장과 더 가까운 곳에서 정책을 펼쳐야 한다는 논리다. 또 중기청이 중기부로 승격한 데는 정부의 중소기업 지원을 강화하겠다는 철학에서 기반한 것으로 대전을 떠나는 것 자체가 상징성을 흐려지게 만든다는 시각이다.

지역 국회의원을 비롯해 대전시와 대전시의회 등이 중기부 이전을 강하게 반대하는 이유도 같은 맥락이다. 세종시 출범 후 인구 유출로 대전시민의 박탈감이 큰 상황에서 부처 이전을 보고만 있을 순 없기 때문이다.

일각에선 대전시가 무조건 중기부 이전을 막을 게 아니라 적극적으로 협력할 수 있는 방안을 찾아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혁신도시와 맞물려 중기부가 대전에 잔류할 만한 매력적인 요인이 있어야 한다는 것이다.

올초 국가균형발전특별법 개정 후 지난 7월 혁신도시 지정을 신청하고 국토교통부의 지정을 기다리고 있는 대전시는 앞서 중소기업은행과 중소기업유통센터 등을 중점 유치 대상 공공기관에 포함시킨 바 있다. 중기부와 이 기관들의 업무 상관성이 큰 만큼 대전 유치 땐 상생의 기회가 될 가능성이 크다.

일부 시민들은 현재 정부대전청사 내 사무공간 부족 문제를 겪고 있는 중기부 상황을 고려해 대전역세권에 조성될 공공청사 내 공간 제공도 고려할 만하다는 시각이다.

한 대전시민은 "중기부 직원들의 타 지역 출장이 많은 것으로 알고 있는데 역세권에 넉넉한 사무공간이 생긴다면 업무적으로 수월해지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대전시가 무조건 가지 말라고 할 게 아니라 공간 부족 문제 해결을 위한 고민도 함께 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끝> 임효인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황도연 팀 선정 8월 주간MVP 선정
  2. [릴레이인터뷰] 최석근 "대전 양궁, 전국최강 비결은 지도자와 선수들 간의 단합"
  3. 조선시대 문인 김호연재, 문화콘텐츠로 자리매김
  4. "도박중독은 질병, 치유기능 관리센터 줄여선 안돼"
  5. 충남도청 김남규씨, 제27회 한성기문학상 수상
  1. 국립대전현충원 추석연휴 참배 못한다 "코로나19 예방"
  2. 대전 148개 초등학교 중 교육복지사는 35명뿐
  3. 농협중앙회 대전 샘머리지점서 1억원대 전화금융사기 예방
  4. [실버라이프]코로나19로 달라진 추석풍경
  5. [실버라이프]코로나19 한마음 한뜻으로 이겨냅시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