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계방송에는 없었다! 다양한 각도로 보는 논란의(?)골장면(부제:오프사이드)

중계방송에는 없었다! 다양한 각도로 보는 논란의(?)골장면(부제:오프사이드)

  • 승인 2020-09-30 13:02
  • 수정 2020-09-30 13:12
  • 금상진 기자금상진 기자
오프사이드
박인혁의 골장면 (유튜브 하나TV 화면 캡처)
축구에서 영원히 풀리지 않는 논란이 있다. 아마도 축구라는 스포츠가 사라지지 않는 한 이 논란은 영원히 풀리지 않는 숙제가 될 수도 있을 것이다. 주심의 휘슬 그리고 부심의 깃발 하나에 희비가 엇갈리는 찰나의 순간! 바로 '오프사이드'다.

오프사이드의 정의는 간단하다. 공격팀이 상대팀 2번째 선수보다 골대에 가까이 있었을 때 주어지는 반칙. 특히 상대팀의 2번째 선수보다 상대팀의 골문에 가까이 있는 공격수에게 공이 직접 전달되었을 경우를 말한다.

박인혁
VAR판독 결과 골을 인정 받고 환호하는 박인혁(유튜브 하나TV 화면 캡처)
정의는 간단하지만 실제 경기에서는 경우의 수가 많다. 오프사이드는 주로 부심의 영역인데 부심의 판단에 따라 적용기준이 미세하게 달리진다.

지난 27일 안산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안산그리너스와 대전하나시티즌과의 하나원큐 K리그 21라운드 경기에서도 오프사이드를 두고 경기가 중단되고 감독이 퇴장당하는 일이 있었다. 논란의 장면은 후반 18분 조재철의 코너킥을 받은 박인혁이 떨어지는 공중볼을 발리슛으로 차 넣은 것이 안산의 골망을 갈랐다.

웅희 인혁
박인혁과 이웅희가 경기 후 승리를 축하하며 서로를 격려하고 있다(유튜브 하나TV)

안산 선수들은 일제히 오프사이드라며 손을 들었다. 부심도 오프사이드로 보고 깃발을 올렸다. 대전 이웅희가 안산의 펠리팡보다 앞서 있었다는 판단이었다. 주심은 경기를 중단시키고 VAR판독에 들어갔다. 한참의 시간이 지난 후 주심은 대전의 골을 선언했다. 박인혁의 슈팅 순간에 이웅희가 펠리팡보다 뒤에 있었다는 판단이었다.

주심의 골 선언 이후 안산 김길식 감독은 강력하게 항의했다. 코치진이 만류 했지만 김 감독은 계속해서 항의를 했고 주심은 퇴장을 선언했다. 박인혁은 이 골로 결승골의 주인공이 됐다. 시즌 초반 개인적인 사정으로 연맹에 출장금지 조치를 받았던 박인혁의 시즌 첫 골이었다.

대전이 당시 골장면과 뒷이야기를 재구성해 팬들에게 공개했다. 29일 하나TV에 업로드된 영상에는 박인혁의 골장면을 다양한 각도에서 보여줬다. 정황상 오프사이드는 아니었다. 도움을 기록한 수비수 이웅희는 경기 종료 후 박인혁에게 '골이 들어갈 수 있게 해줘서 고맙다'고 말했고 박인혁은 '내가 훈련 때마다 하는 거잖아 주워먹기'라 말하며 서로를 격려했다. 추가골을 넣은 이웅희는 실수가 많았다며 자녀들의 이름을 부르며 사랑의 메시지를 보냈다.

 

골장면 링크 하나TV https://www.youtube.com/watch?v=Gf4t3_U3Cqo


금상진 기자 jodpd@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플레이오프 희망 이어갈 수 있을까?
  2. [날씨]아침 기온 낮아 춥겠고 서해안 풍랑주의보
  3. 한화이글스, 선수 6명 웨이버 공시 및 육성 말소 요청
  4. [새책] "우리 아이가 의자가 되었어요" 나무가 사라진 날
  5. [새책] 경주 마니아 황윤 작가와 함께 가는 신라여행… '일상이 고고학, 나 혼자 경주 여행'
  1. [날씨] 주말 어제보다 기온 더 떨어져 '쌀쌀'
  2. 해외직구 불만 여전히 증가... 반품절차와 비용 확인 '꼼꼼히'
  3. [부여간첩사건 25주기] 北 위장 전문 띄우고 7개월 잠복작전…'경찰 이름으로 견디어'
  4. 미국 대선 후보 지지율 추이
  5. 매물은 없는데 가격 상승은 여전… 대전·세종 전세시장 불안정 지속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