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 불안 속 재개된 만 62세 이상 무료 백신접종

시민 불안 속 재개된 만 62세 이상 무료 백신접종

‘접종해도 좋다’고 말한는 정부, 시민 우려 잠식시킬수 있을까...대전 의료계에서도 의견 엇갈려

  • 승인 2020-10-26 17:41
  • 신문게재 2020-10-27 2면
  • 신성룡 기자신성룡 기자
독감백신접종 시작
[사진=연합뉴스 제공]
#. 대전 유성구 거주하는 신 종호 씨(62)는 올해 독감백신 접종을 받지 않기로 했다. 정부에서 맞아도 괜찮다고 권고하지만 계속된 접종 후 사망 사례로 인해 만의 하나라는 불안감 때문이다. 신 씨는 "확실하게 원인이 밝혀지기 전까지 꺼려지는 게 사실"이라며 "독감백신에 대해서도 어떤 지역은 중단하고 병원마다 안내도 달라서 어느 장단을 맞춰야 할지 모르겠다"고 호소했다.

최근 인플루엔자(독감) 백신에 대한 불안감이 가중된 상황에서 정부가 26일부터 만 62세 이상 무료 접종을 실시해 우려의 목소리가 높다.

이와 관련 시민들뿐만 아니라 지역 의료계에서도 엇갈린 반응을 보이고 있다.

26일 보건당국에 따르면 26일 0시 기준 독감백신 접종 후 사망사례는 49건이다. 지난 16일 인천에서 고교생이 처음 숨진 후 전국적으로 발열과 구토 등의 이상 증세 신고가 접수되고 있다. 대전에서도 2명이 숨졌으며 충남에서는 3명의 사망자가 나왔다. 이로 인해 불안감을 호소하는 사람들이 점차 늘어나고 있지만 질병관리청은 일정대로 만62~69세 어르신을 대상으로 독감백신 무료접종을 강행한다는 방침이다. 독감 접종 관련 사망 사례는 백신 자체의 문제가 아니라는 게 정부의 설명이다.

그러나 이 같은 정부의 안내에도 백신 접종에 대한 시민들의 불안감은 여전한 상태다.

대전 중구에 거주하는 주부 이 모 씨(38)는 "8살, 10살 아이가 있지만 불안해서 아직 접종을 못 하고 있다"며 "일단은 손 씻기 등 개인위생을 청결하게 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고 걱정스러워 했다.

의료계 사이에서도 의견이 갈린다.

건양대병원 가정의학과 김성주 교수는 "독감백신 이후 사망자가 발생했다는 보도로 불안하긴 하겠지만, 아직 정확한 인과관계가 밝혀진 게 없으므로 지레 겁을 먹고 백신접종을 피할 필요가 없다"며 "고령자나 만성질환자의 경우 독감에 걸리면 폐렴 등의 합병증으로 건강에 더 큰 악영향이 생길 수 있기 때문에 반드시 백신을 접종하는 게 좋다"고 설명했다.

반면 대한의사협회는 산하단체인 대전시의사회를 비롯한 의사회원들에게도 지난 23일부터 29일까지 현재 시행되고 있는 독감 관련 국가예방접종과 일반예방접종의 유보를 권고한 상태다.

대전의사회 관계자는 "올해 예방접종사업이 실시된 이후 백신 유통과정상 상온노출은 물론 일부에서 백색입자 발견된 데 이어 접종 후 사망자 보고까지 발생하면서 시민들의 불안감이 증폭되고 있다"며 "이에 예방접종을 잠정 유보하고 관련 사망자를 대상으로 병리학적 조사를 통한 원인 규명으로 시민 불안감을 종식 시키는 등 조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신성룡 기자 milkdragon@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 외국인 투수 닉 킹엄, 라이언 카펜터 영입
  2. 한화이글스, '사랑의 연탄나눔' 전달식 실시
  3. 턱밑까지 다가온 수험생 감염… 대전서 고등학생 확진·타지역 수험생 감염 줄이어
  4. AR(증강현실) 속으로 들어간 동춘당… 대전 스마트 관광의 문을 열다
  5. 1명이 4개 입상? 금산관광 전국사진공모전도 몰아주기 의혹
  1. 대전서도 학생 확진자 발생‥ 고등학생·초등학생 1명씩
  2. [속보]대전 코로나19 추가 확진 1명...488번 발생
  3. 메타댄스프로젝트 2020년 정기공연 '춤추는 쉼터-4인 안무가전'
  4. [충남 어린이 안전골든벨 이모저모] 정답 맞출 때마다 화려한 개인기 보여
  5. 딸과 다툰 부친 사망사건 항소심…무죄 뒤집힐까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