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외국인 주민 비율 5.8%... 전국서 가장 높아

충남 외국인 주민 비율 5.8%... 전국서 가장 높아

행안부 2019년 통계자료... 충남 5.8% 전국평균 4.3% 크게 상회
도내 외국인주민 수 12만7057명… 시군별로는 천안이 가장 많아

  • 승인 2020-11-19 15:33
  • 김흥수 기자김흥수 기자
충남도청사 전경 (15)
충남도청사 전경.
충남도 내 거주하는 외국인 주민 비율이 전국에서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도가 공개한 행정안전부 '2019년 지방자치단체 외국인주민 현황' 통계 자료에 따르면, 도내 거주하는 외국인주민 비율은 5.8%(12만7057명)를 기록해 전국 평균 4.3%(221만명)을 크게 웃돌았다.

외국인 주민은 한국 국적을 가지지 않은 자와 한국 국적 취득자 및 외국인 주민 자녀를 말한다.

최근 4년간 도내 외국인주민 수는 2016년 9만5553명, 2017년 10만4854명, 2018년 11만7094명, 2019년 12만7057명으로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도내 시·군별 외국인주민 수는 천안시가 3만5781명으로 가장 많았으며, 아산시 3만2271명, 당진 1만674명 순으로 집계됐다. 또 시·군별 인구대비 외국인주민 비율은 아산(9.3%), 금산(7.7%), 당진(6.3%), 논산(6.2%), 예산(5.5%), 천안(5.3%), 보령(5.2%) 순으로 나타났다.

국적별로는 중국이 3만3556명으로 32.2%를 차지했고, 차순으로 태국 1만4273명(13.7%), 베트남 1만3128명(12.6%), 우즈베키스탄 6231명(6%), 캄보디아 4618명(4.5%)이었다.

도는 통계 분석 자료를 토대로 도내 외국인주민 현황을 파악하고, 외국인주민 및 다문화가족을 위한 맞춤형 정책을 발굴·추진할 계획이다.

도 관계자는 "외국인주민이 급속히 늘어나고 있는 만큼, 함께 살아가기 위한 인식 개선이 중요하다"면서 "맞춤형 정책을 통해 외국인주민·다문화가족의 안정적인 정착을 돕고, 지역경제에도 보탬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내포=김흥수 기자 soooo0825@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올겨울 지난해보다 더 춥고 기온변동성 크다
  2. KGC인삼공사배구단, 하동군과 업무협약 체결
  3. [속보] 비리의 온상 '사진공모전'… 입상하려면 돈봉투부터?
  4. [대전기록프로젝트] 향수병
  5. "무조건 승격한다" 하나시티즌 'AGAIN 2014' 위해 팬들도 뜨거운 응원 전해
  1. 충청권 최근 내린 비 1973년 이후 최대 1위 일강수량 기록
  2. [나의 노래] 푸른하늘의 '겨울바다'
  3. [날씨] 아침 대부분 영하 기온… 25일까지 추운 날씨 계속
  4. [속보]나흘 만에 대전 코로나19 확진자 2명 추가 발생... 누적 462명
  5. 고흥군의회 의장, 대낮에 낯 뜨거운 술·춤판 '논란'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