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역행정 구축 위해선 지방분권부터 조성돼야"

"광역행정 구축 위해선 지방분권부터 조성돼야"

대전시.대전세종연구원 세미나서 제기

  • 승인 2020-11-27 15:49
  • 이상문 기자이상문 기자
지방분권과 광역행정 구축 세미나 개최 (1)
광역거버넌스 행정 체계를 구축하기 위해서는 지방분권이 구체적으로 조성돼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대전시는 '시민행복을 위한 지방분권 및 광역행정 거버넌스체계 구축 세미나'를 대전세종연구원과 공동으로 27일에 옛 충남도청 대회의실에서 개최했다.

이날 세미나는 코로나19가 급속하게 증가함에 따라 발제자와 토론자만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으며, 온라인으로 시민들에게 실시간으로 중계됐다.

세미나는 현재 지방분권 추진 성과를 정리하고, 요즘 화두가 되고 있는 광역행정 거버넌스에 대해 전문가의 의견을 들어보는 계기가 됐다.

기조발제는 전 자치분권위원회위원장인 정순관 순천대 교수의 '지방분권 추진의 성과와 향후과제'를 시작으로, 김상봉 고려대 교수의 '대도시권 광역거버넌스 행정체계 구축' 발제로 이어졌다.

정순관 교수는 기조발제를 통해 현 정부의 자치분권 성과로 지방자치법 전부개정안 발의, 지방이양일괄법 통과, 재정분권 추진을 꼽으며 "자치분권의 핵심은 주민이 주인이 되게 하는 제도적 길을 마련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상봉 교수는 "오늘날 인구절벽과 지방소멸 위기상황에서 지방정부들의 상호 연합적 문제 해결을 위한 접근은 그 어느 때보다 절실하게 요구되는 상황"이라며, "광역거버넌스형 행정체계를 구축하기 위해서는 지방분권의 구체적이고 현실적인 제도적 보상과 이에 기초한 자기책임의 원칙에 입각한 지방행정시스템의 변화가 전제돼야한다"고 주장했다.

이어진 자유토론에서는 김병국 한국생활자치연구원 이사장을 좌장으로 자치분권을 위한 지방정부의 역량과 책임성 강화, 대전세종충청을 묶는 광역대도시권의 상생과 협력 방법 등 자치분권과 균형발전 정책에 대한 심도 높은 논의를 펼쳤다.

성기문 시 자치분권국장은 "최근 코로나19 대응과정에서 지방정부의 역할과 중요성을 다시 한 번 확인했다"며 "지방정부의 역량강화를 위해 이번 세미나에서 전문가들의 제시한 의견이 정책에 반영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상문 기자 ubot1357@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영상]저러다 시즌 시작전 몸 상할라~ 대전하나시티즌 거제훈련 캠프
  2. [포토 &] 안갯속으로
  3. [영상]대전IEM국제학교 확진자 관련 대전시장 브리핑
  4. [영상]대전시 기숙형 비인가 학교 집단감염 긴급 브리핑
  5. 대전하나시티즌 멀티헝 수비수 이호인 영입
  1. [코로나 19] 대전, 6명 집단감염 발생…시 "중구 소재 국제선교학교로 파악 중"
  2. [코로나19 속보] 대전 기숙형 비인가 종교 교육시설 125명 집단감염 발생
  3. [영상]대전IEM국제학교 현장조사 해보니 감염자 구분할 필요 없을 정도
  4. [르포] 카페 이용 첫 주말 카공족 만족… 1시간 이용은 '글쎄'
  5. [영상]무더기 확진자 나온 대전 IEM국제학교 확진자 긴급이송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