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국에서]'빚투' 꼭 해야겠니?

[편집국에서]'빚투' 꼭 해야겠니?

원영미 디지털룸2팀 차장

  • 승인 2021-01-12 20:58
  • 수정 2021-01-12 20:59
  • 신문게재 2021-01-13 18면
  • 원영미 기자원영미 기자
GettyImages-jv12001968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2020년을 보내는 마지막 날, 점심을 먹기 위해 후배들과 한 식당에 들렀다. 우리 옆 테이블에 자리 잡고 앉은 손님들은 주식 얘기가 한창이었다. 얼핏 보기에도 60~70대 정도로 지긋해 보이는 남자분 둘은 "얼마를 투자했다", "작년 초만 해도 얼마였는데 지금 두 배가 올랐네" 등 식사 내내 주식 이야기에 여념이 없었다. 한때는 커피숍에만 가도 다들 부동산 이야기만 하더니 이제는 화제가 주식으로 넘어간 모양이다. 이처럼 너나 할 것 없이 주식열병을 앓고 있는 듯 그 열기가 어느 때보다 '핫' 하다. 이에 힘입어 새해 시작부터 '코스피 3000' 시대가 열렸다.

나는 지금까지 주식은 절대로 손대선 안 되는 영역으로만 생각했었다. 친구 중 하나가 일명 '테마주'라는 것을 사서 크게 2장을 날리고 수년째 그 빚을 갚고 있다. 한 10년 전쯤인가 다른 친구의 동생은 주식에 손을 댔다가 큰 것 몇 장을 날렸다. '인생 공부' 비싸게 한 동생 탓에 당시 친구 집은 말로 표현하기 힘들 정도로 심난했던 기억이 있다. 주변에서 그런 모습들을 봐왔던 나로선 '아, 주식 잘못하면 인생이 힘들어지는구나'라는 인식이 컸다. 살면서 절대로 나는 주식은 하지 말아야지 했다.

그런데 지금은 남들 다한다는 주식을 안 하는 사람이 되레 바보가 되는 것 같다. 나만 빼고 다 돈을 번 것은 아닌지 박탈감도 커지고 있다고 한다. 얼마 전까지만 해도 아파트 갭 투자도 못하면 '루저('실패자'라는 뜻)'라더니, 이제는 유행인 '주식도 안 하는 사람'이 그렇다. 누구는 차를 바꿨네, 수익률이 '따블'이 됐네 하며 너도나도 주식을 하고 있다. 청년부터 노인까지 세대를 막론하고 '빚투 족'도 급증하는 추세다. 시중은행 금리가 싸다 보니 사람들은 연금보험이나 적금을 깨는 것은 물론 마이너스 통장까지 끌어 써가며 주식에 돈을 넣고 있다. 투자를 해 놓고도 원금이 날아갈지도 모른다는 불안감에 정신과 상담을 받는 사례도 늘고 있다.

전문가들은 이 같은 과열을 경계해야 한다고 지적한다. 갈 곳을 잃은 자금이 부동산과 주식으로 몰려들면서 거품이 심각해졌고, 조만간 그 '버블'이 터져버릴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다. 세계적인 투자가인 짐 로저스는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끝이 다가오고 있다"며 "투자에 신중하라"고 경고하기도 했다.

주식 투자에 있어서 꼭 명심해야 할 것이 있다고 한다. 투자하려는 주식에 대해 충분히 공부할 것, 반드시 '여유 자금'으로 하라는 것이다. 투자 자체가 잘못됐다는 것이 아니다. 인생역전을 꿈꾸며 감당도 하지 못할 빚을 내 주식에 '올인'하는 것은 위험하다. 무슨 일이든 신중해서 나쁠 것은 없다. 불확실 할 수록 돌다리도 두들기는 지혜가 필요하다.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오주영 대전협회장 대한세팍타크로협회장에 당선…"재정자립 이바지"
  2. [문화] 신간소개 '그날 세계사 365', '세계는 넓고 갈곳은 많다'
  3. 대전하나시티즌 오는 2월 28일 부천서 개막전, 2021시즌 K2리그 일정 발표
  4. 대전교육청 22일 고등학교 학교 배정 발표
  5. [기고]연말정산 꼼꼼히 준비해 두둑히 챙기세요
  1. 경기도 시장군수 협의회, 2차 재난기본소득 관련 성명서 발표
  2. 대전 서구 용문 1.2.3구역 6월 분양 예정… 분양가는?
  3. '벌써 74일째'… 코레일네트웍스 노조 총파업 여전
  4. 세종시 고분양가 부추긴 '깜깜이 심사'
  5. 정부 '지자체 협력 돌봄' 계획 두고 반발 거세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