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생태원, 동해안 하구습지 안내서 발간

국립생태원, 동해안 하구습지 안내서 발간

  • 승인 2021-01-19 10:43
  • 나재호 기자나재호 기자
국립생태원, 동해안하구습지 안내서 발간


국립생태원(원장 박용목)이 동해안 하구습지 77곳의 생태정보를 다룬 안내서를 18일 발간했다.

하구습지는 강과 바다가 만나는 곳에 형성돼 환경 변화가 다양하고 풍부한 생물다양성으로 보전 가치가 높은 지역이다.

국립생태원은 2015년부터 국내 하구습지를 조사해 왔으며 이번 안내서는 그동안 조사 결과와 하구습지를 알리기 위해 편찬됐다.

이번 동해안 하구습지 편에는 강원도 고성군부터 부산광역시 동래구까지 동해안에 위치한 77곳의 하구습지에 대한 현황 정보와 우리나라 하구역 특징과 기능, 일반적인 현황 설명도 담았다.

각 하구습지의 하구유형, 면적, 토지피복 유형 및 법적보호종 목록 등 다양한 정보와 현장 사진을 수록해 각 하구습지의 현황을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구성했다.

동해안 하구습지 77곳의 수역 총 면적은 247.4㎢로 가장 넓은 수역을 기록한 하구 습지는 울산광역시 태화강 하구습지(35㎢)로 나타났다.

수역 넓이가 가장 적은 하구습지는 울산광역시 울주군에 위치한 신암천(0.07㎢) 이다.

강원도 경포천 등 76곳은 자연적인 하구(열린 하구)이며 인위적인 하구(닫힌 하구)로 조사된 나머지 1곳은 울산광역시 여천천이다.

국립생태원은 이번 동해안 하구습지에 이어 남해안의 하구습지를 소개하는 안내서를 올해 말 발간할 예정이다.

박용목 국립생태원장은 "이번 안내서가 보전 가치가 높은 하구습지 중요성과 보전의 필요성을 널리 알리고 국민적 관심을 모으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서천=나재호 기자 nakija2002@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채프만 개막 앞두고 계약 해지 이유는?
  2. '정신재활시설' 수도권 편중… "지역 장애인 배제"
  3. [날씨] 오늘내일 대기 건조 '화재주의'
  4. [문화] '건반위의 구도자' 피아니스트 백건우 대전서 공연
  5. 대전하나시티즌 홈 개막전은 '아이들이 행복한 대전 만들기'로
  1. [새책] 프로블편러의 '나만 공감 안되는 거였어?"
  2. [새책] 오늘 식사는 어땠나요? ...'식탁과 화해하기'
  3. (주)천연살균의학처, 대전시체육회 행사 방역 지원
  4. 충청 주말까지 건조하고 강한 바람 '산불 조심 또 조심'
  5. 대전하나시티즌, ‘2021시즌 홈 개막전’ 티켓 예매 2월 26일 시작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