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피해 입은 울릉도 사동항, 6월까지 응급복구 마친다

태풍피해 입은 울릉도 사동항, 6월까지 응급복구 마친다

해수부, 울릉공항 건설 추진하는 국토부와 협업으로 복구공사 조기 완료 계획
이상호 과장, " 해군 전진기지 역할과 항만 기능을 온전히 수행할 수 있도록" 강조

  • 승인 2021-01-28 11:00
  • 신문게재 2021-01-29 2면
  • 오주영 기자오주영 기자
조감도
해양수산부가 지난해 9월 태풍 피해를 입은 울릉도 사동항 동방파제를 복구하기 위해 오는 29일 국토교통부와 위·수탁 협약을 체결하고, 2월 중 공사에 착공해 6월까지 응급복구를 완료할 계획이다.

울릉도 사동항 동방파제(640m)는 선박의 피항지를 확보하고 독도 영토관리를 강화하기 위해 지난 2018년 지어졌으나, 지난해 9월 발생한 태풍(제9호 마이삭, 제10호 하이선)피해로 방파제 일부 구간(220m)이 유실됐다.

해수부는 이상 파랑에 따른 추가피해를 막고 항만운영을 조기에 정상화하기 위해 피해 발생 직후 복구공사를 위한 실시설계를 착수해 1월 완료했다.

이후 인근에서 진행되고 있는 울릉공항 건설사업과 연계해 공사를 신속히 추진하기 위해 국토부와 지속적으로 협업, 최근 복구공사 세부 시행계획에 대한 협의를 마쳤다.

울릉공항 건설사업과 연계해 복구공사를 추진할 경우, 입찰 기간이 단축되어 올해 태풍이 내습하기 전까지 응급복구가 가능하며, 울릉공항에 필요한 소파블록을 활용함으로써 국가 예산도 크게 절감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복구공사는 응급복구(소파블록 거치)와 항구복구(호안단면 복구)로 나뉘어 진행되며, 우선 올해 6월까지 응급복구를 마치고, 항구는 울릉공항 추진 공정에 맞추어 2023년까지 복구해 나갈 예정이다.

이상호 해수부 항만개발과장은 "울릉도가 해상 작업여건이 좋지 않은 섬이라 어려움이 있지만, 사동항이 독도 수호를 위한 해군 전진기지로서 역할과 항만 기능을 온전히 수행할 수 있도록 빠른 시일 내에 복구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세종=오주영 기자 ojy8355@

AKR20210128062000530_01_i_P4
해양수산부는 지난해 9월 태풍 피해를 본 울릉도 사동항 동방파제에 대해 6월까지 응급복구를 완료할 계획이라고 28일 밝혔다. 길이 640m인 동방파제는 지난해 9월 제9호 마이삭과 제10호 태풍 하이선이 연이어 강타하면서 220m에 이르는 일부 구간이 부서져 사라졌다. 사진은 태풍 피해 현장. /연합DB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채프만 개막 앞두고 계약 해지 이유는?
  2. '정신재활시설' 수도권 편중… "지역 장애인 배제"
  3. [문화] '건반위의 구도자' 피아니스트 백건우 대전서 공연
  4. 대전하나시티즌 홈 개막전은 '아이들이 행복한 대전 만들기'로
  5. 충청 주말까지 건조하고 강한 바람 '산불 조심 또 조심'
  1. [날씨] 오늘내일 대기 건조 '화재주의'
  2. [새책] 프로블편러의 '나만 공감 안되는 거였어?"
  3. [새책] 오늘 식사는 어땠나요? ...'식탁과 화해하기'
  4. 2021시즌 K리그 자체제작팀 중계진 라인업 공개, 배성재-김대길 합류
  5. (주)천연살균의학처, 대전시체육회 행사 방역 지원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