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대면 내 나무 갖기’ 캠페인 등 국민참여 통해 연말까지 4800만 그루 심는다

‘비대면 내 나무 갖기’ 캠페인 등 국민참여 통해 연말까지 4800만 그루 심는다

나무 심기 기간 동안 2만여㏊ 면적에 조림 계획
코로나19 예방 위해 비대면 내나무 갖기 캠페인도

  • 승인 2021-03-03 14:14
  • 김소희 기자김소희 기자
사진2_박종호 산림청장 2021년도 나무심기 추진 계획 발표
박종호 산림청장이 3일 정부대전청사 기자실에서 2050 탄소중립 달성을 위한 '2021년도 나무심기 추진 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올해는 서울 남산 면적의 70배에 달하는 2만여ha에 4,800만 그루의 나무를 심을 계획이다.<사진=산림청 제공>
산림청이 2050 탄소 중립 선언 첫해인 2021년, 비대면 내 나무 갖기 캠페인을 통해 모두 4800만 그루 심기에 나선다.

산림청은 3일 정부대전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올봄을 시작으로 전국에 서울의 남산 면적 70배에 달하는 2만여㏊ 면적에 4800만 그루의 나무를 심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올해는 비대면 내 나무 갖기 캠페인을 통해 대국민 나무 심기 홍보에 주력할 방침이다. 제76회 식목일을 기념하고 2050 탄소 중립을 주제로 내 나무를 심고 가꾸는 일에 대한 국민 공감대 형성을 도모하기 위해서다.

캠페인은 코로나19를 예방하기 위해 온라인으로 진행하며, 각 가정에서 한 그루의 나무를 심을 수 있도록 추진할 계획이다. 내 나무 갖기 캠페인은 ▲온라인 나무 나눠 주기 ▲나무 시장 운영 등 두 가지로 축소해 진행할 예정이다.

'온라인 나무 나눠 주기' 행사는 코로나19로 대면 행사가 어려운 만큼 온라인 '그루콘'을 이용해 추진한다. 그루콘은 산림청의 마스코트 '그루'와 이모티콘 합성어로 만든 온라인 쿠폰이다. 그루콘 5000매를 선착순으로 배부해 지역 산림조합이 운영하는 나무 시장에서 교환할 수 있도록 한다. 국민이 나무 심는 요령과 나무의 중요성을 알릴 뿐만 아니라 나무 시장 활성화도 기대할 수 있다.

'나무 시장 운영' 행사는 전국 각 지역 산림조합에서 참여할 수 있다. 나무 시장을 통해 유실수, 조경수 등 다양한 수종을 저렴하게 구매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 나무 심는 기간 중 우량 묘목을 저렴한 가격으로 전시·판매해 대국민 편의를 제공하고자 한다. 또 기술지도와 홍보 강화로 나무 심기의 필요성과 중요성에 대한 공감대 조성에도 나선다.

박종호 산림청장은 "2050 탄소 중립 실현은 국민 모두가 마음을 모아 주실 때 가능한 일이므로, 올봄부터 한 그루의 나무 심기를 실천해 탄소 중립 사회를 앞당길 수 있도록 국민 여러분의 많은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김소희 기자 shk3296@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올랑올랑 새책] 유시민 스토리
  2. [올랑올랑 새책] 블루리본서베이 '전국의 맛집 2021'
  3. FA 이소영 영입 KGC인삼공사 배구단, 새 외국인 선수 누구?
  4. 대전하나시티즌 리그 1위 수정전, 2위 이랜드와 혈전 예고
  5. [날씨] 오늘 충남 대부분 지역에 비 소식
  1. 대전하나시티즌 이랜드에 2-1승, 리그 4연승
  2. [카드뉴스] 4월 3주 올랑올랑 새책
  3. 이민성 감독, 이랜드전 전반에 모든 것을 쏟아 붓겠다
  4. 이민성, 선수들 경기에 임하는 자세가 좋았다
  5. 레슨프로 박현경과 함께하는 골프로그, 골린이 100일만에 필드보내기(어드레스편)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