못생긴 '삼세기' 세계 최초 대량 인공부화 성공

못생긴 '삼세기' 세계 최초 대량 인공부화 성공

  • 승인 2021-03-03 17:03
  • 수정 2021-03-03 17:41
  • 한가희 기자한가희 기자
clip20210303165409
현재 사육 중인 삼세기 모습
강원도수산자원연구원은 세계에서 처음으로 어류 중 가장 못 생겼지만 맛으로는 첫 번째로 손꼽히는 삼세기를 4년 만에 대량인공부화에 성공하여 현재 3cm 크기의 1만 마리를 사육중에 있다고 밝혔다.

이번 대량인공부화는 2017년 착수하여 4년 동안 연구한 끝에 성공하였고, 지난해 10월 말 고성군 대진 연안해역에서 교미를 마친 암컷을 확보하여 산란 유도 후 80일간의 대량인공부화시험을 통해 지난 1월 중순에 대량인공부화(20만 마리)에 성공하였으며, 현재 전장 3cm 내외인 어린 삼세기(1만 마리)를 대상으로 초기 사육시험을 진행하고 있다.

삼세기는 쏨벵이목 삼세기과 어류로 우리나라 전 연안과 일본 중부 이북, 오호츠크해, 베링해 등의 북태평양에 많이 분포하며, 체내수정을 하는 종으로 부화 기간이 길고, 부화 초기부터 다른 어류의 어린 고기를 잡아먹을 정도로 탐식성이 강해 대량인공 종자 생산이 어려운 어종이다.

삼세기에 관한 연구는 난 발생 및 초기생활사와 산란 습성 등 단편적으로 일본에서 이루어졌으며, 국내에서는 생태, 산란생태, 난 발생, 자치어의 형태발달 등 일부만이 구명되어 있는 실정으로 대량 종자 생산을 위해서는 체계연구가 더욱더 필요한 실정이다. 한편, 삼세기의 국내 생산량은 작년 기준 약 370톤, 생산금액은 약 11억 원으로 10년 전 대비 절반 수준으로 감소한 실정이며, 현재 kg당 위판가격은 2~3만원, 시중에서는 4~5만원에 거래되고 있다.

춘천=한가희 기자 greentree0308@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올랑올랑 새책] 유시민 스토리
  2. [올랑올랑 새책] 블루리본서베이 '전국의 맛집 2021'
  3. FA 이소영 영입 KGC인삼공사 배구단, 새 외국인 선수 누구?
  4. 대전하나시티즌 리그 1위 수정전, 2위 이랜드와 혈전 예고
  5. [날씨] 오늘 충남 대부분 지역에 비 소식
  1. 대전하나시티즌 이랜드에 2-1승, 리그 4연승
  2. [카드뉴스] 4월 3주 올랑올랑 새책
  3. 이민성 감독, 이랜드전 전반에 모든 것을 쏟아 붓겠다
  4. 이민성, 선수들 경기에 임하는 자세가 좋았다
  5. 레슨프로 박현경과 함께하는 골프로그, 골린이 100일만에 필드보내기(어드레스편)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