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난한 식탁: 저는 채식주의자입니다] 5. '물살이'들 만나러 수산시장을 가다

  • 경제/과학
  • 유통/쇼핑

[유난한 식탁: 저는 채식주의자입니다] 5. '물살이'들 만나러 수산시장을 가다

  • 승인 2021-08-24 16:45
  • 수정 2021-08-25 09:54
  • 이유나 기자이유나 기자
컷-비건

 





가족·친구와 '추억'이 깃든 곳
동물주의 렌즈 끼면 다르게 보일까



"비건을 접하고 3개월 동안은 고기만 안 먹었는데 이것도 생선에 대한 종 차별인 것 같아서 생선도 안 먹게 됐어요." 그는 대학교 비건 동아리에서 비건을 처음 접하고 3개월 동안은 유제품, 가금류의 알, 어류는 먹는 채식주의자인 페스코로 살다가 육류와 생선은 물론 우유와 동물의 알, 꿀 등 동물에게서 얻은 식품을 일절 거부하고, 식물성 식품만 먹는 비건이 된 지는 4년 차다.

어미 젖소가 농장에서 우유를 생산하기 위해 자기 새끼에게 모유를 못 먹인다는 이야기를 듣고 우유 대신 두유를 먹지만 '해산물은 괜찮아'라고 생각했던 차에 머리를 띵 맞은 기분이었다. '가재는 게 편'이라는 말이 있듯이 소나 돼지와 같은 포유류의 고통에는 공감했지만 어류에 대해선 깊게 생각하기 어려웠다. 하지만 동물보호법에 따르면 포유류, 조류와 마찬가지로 어류도 고통을 느낄 수 있는 신경체계가 발달한 척추 동물에 해당한다. 지난 17일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집회에서 살아있는 물고기를 길거리에 내던진 단체에 대해 '동물 학대'에 해당한다고 판단했다. 

 

KakaoTalk_20210819_170432295
수산시장 수조의 한 '물살이'. 처음으로 그들과 눈을 맞춰본다.
수사기관이 어류에 대해 동물 학대를 인정한 것은 처음이다. 그래서일까 도살장과 달리 수산시장은 접근성이 편리했다. 수산시장은 가족·친구와 추억이 깃든 곳이다. 생일이 되면 도매시장에 싱싱한 회를 먹으러 가곤 했다. 그동안 인간중심 렌즈를 끼고 방문했던 수산시장을 동물주의 렌즈를 끼고 다시 방문했다.

KakaoTalk_20210819_170432725
대전의 한 수산시장에 미꾸라지들이 밀집된 수조에 갇혀있다.
가장 먼저 눈에 띄었던 건 좁은 수조에 밀집해 갇혀있는 물살이들이었다. 바닥에 진흙이 깔린 시냇물이나 늪에 사는 생태적 습성을 가진 미꾸라지에게 수족관은 어떤 공간일까. 딱딱하고 답답한 공간이지 않을까.



KakaoTalk_20210819_170432504
대전의 한 수산시장에 대게가 수족관에 갇혀있다.
다른 수산물도 마찬가지였다. 자연 속 대게는 깊이 30∼1,800m 바다의 진흙 또는 모래 바닥에 산다. 수족관은 대게에게 너무 얕진 않을까.

1198566830
바다 속 물살이들의 모습. 물살이가 있어야 할 곳은 자유로운 바다가 아닐까. 게티이미지
거리두기와 마스크마저도 답답한데 좁고 딱딱한 수족관 속 물살이들은 괜찮을까. 집으로 가는 길에도 수산시장의 호객행위는 계속된다.

KakaoTalk_20210819_170431542
대전의 한 수산시장에 문어들이 놓여있다.

한 상인은 붉은 문어를 툭툭치며 방금 꺼낸 싱싱한 문어라고 소개한다. 문어 옆엔 산낙지도 있었다. 행법은 '척추동물'만 동물로 보고 있기 때문에 산낙지는 동물 학대에 해당하지 않는다. 그러나 지난 해 4·15총선에서 비례대표 의원 후보 5명이 선거에 나선 녹색당은 공약으로 '동물을 산 채로 조리하는 것을 규제하겠다'고 했다. 낙지와 같은 두족류도 고통을 느끼기 때문이다. 이와 달리, 식물은 뇌와 중추신경계, 통점이 없어 고통을 느끼지 못한다. 동물주의 렌즈를 끼고 다녀온 수산시장은 사뭇 낯설었다. 축산업과 마찬가지로 수산업도 공장식으로 이뤄지고 있었다. 어느 동물보호단체의 구호가 머리 속을 맴돈다. 느끼는 모두에게 자유를.


이유나 기자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천안문화재단, 한 뼘 갤러리 하반기 정기대관 공모
  2. 한기대, 'STEP 서비스 모니터링단' 발대식
  3. 천안시, '2024 천안시 장애 인식개선 연합캠페인' 개최
  4. 충남중기청, 초격차 스타트업 선정기업 위드위㈜ 현판 수여
  5. 천안시, 임산부와 영유아 지원 정책 다국어 안내 '호응'
  1. '성공 습관' 일상화 마법...자기계발 명상 캠프 눈길
  2. 천안시청소년상담복지센터, '사랑의 교실' 운영
  3. 대전지방보훈청, 고령 보훈가족 60가구에 밑반찬 나눔 봉사
  4. 박철웅 최소침습척추학회장, 홍콩 척추수술 세미나 초청
  5. ‘정확하고 빠르게’

헤드라인 뉴스


[대전 학교생태전환교육 리포트] 1. 기후위기시대 대전교육 현주소

[대전 학교생태전환교육 리포트] 1. 기후위기시대 대전교육 현주소

<글 싣는 순서> 1. 기후위기시대 대전교육 현주소(총괄) 2. 생태체험의 장 우포늪과 경남교육청 3. 전국서 찾는 충북교육청 환경교육센터 4. 지속가능발전교육 지향하는 핀란드 헬싱키 5. 빛나는 민관합작, 생태전환교육 선진국 런던 6. 대전교육청 생태전환교육 이대론 안된다 7. 대전교육청 환경교육센터 설립 제안 "오늘 이 자리에 모인 우리 17명의 교육감은 전국 600만의 학생, 50만의 교직원과 함께 기후위기·환경재난 시대에 대응하고 다음 세대의 미래를 위해 교육의 대변화를 이끄는 지속 가능한 학교환경교육을 실천할 것을 선언합니..

이장우 "韓 바이오산업 10년 안에 대전이 석권할 것"
이장우 "韓 바이오산업 10년 안에 대전이 석권할 것"

이장우 대전시장은 "10년 안에 대한민국 바이오 산업은 대전이 석권할 것으로 예견한다"고 강조했다. 이 시장은 지난 14일 계룡스파텔에서 열린 중도일보·대전상공회의소 공동주최 경제세미나에서 "대전에 57개 상장기업이 있고 이 가운데 바이오 기업들은 25개가 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시장은 "상장기업 중 알테오젠은 시가총액이 14조 원이 됐고 바이오니아 등 대전의 바이오 기업들이 쑥쑥 성장하고 있다"며 "조금만 더 투자하고 지원하면 (대전이 한국 바이오 산업 석권하는 것) 가능하리라 본다"고 부연했다. 그의 이같은 발언은 대전의..

[2024 경제세미나] "양질의 관광과 민간자본 투입 통한 활용을"
[2024 경제세미나] "양질의 관광과 민간자본 투입 통한 활용을"

관광·축제는 지역 경제 활성화의 한 축으로 자리한다. 지역을 넘어 전국에서 찾는 관광지로 자리매김하면 그들이 지역에서 머물며 쓰는 경제적 파급 비용은 지역을 이끌어갈 정도다. 대전도 관광·축제로 발전할 수 있는 미래 먹을거리가 충분하다. 다만, 규모를 키워 대전으로 관광객을 이끌어올 수 있는 방안이 수반돼야 한다. 이에 중도일보는 14일 대전 계룡스파텔에서 대전상공회의소, 대전세종연구원과 '꿀잼도시 대전, 관광·축제 활성화 해법을 찾는다'를 주제로 세미나를 열고 전문가들과 논의했다. 이날 세미나에선 전문가들이 지역 관광·축제 활성화..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정확하고 빠르게’ ‘정확하고 빠르게’

  • ‘머리를 보호한 채 탁자 밑으로’ ‘머리를 보호한 채 탁자 밑으로’

  • ‘우리 건강, 이 행복에서부터’ ‘우리 건강, 이 행복에서부터’

  • 더위도 막지 막하는 소방관의 열정 더위도 막지 막하는 소방관의 열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