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앞두고 조류독감 기승... 달걀가격 또다시 치솟나

  • 경제/과학
  • 유통/쇼핑

설 앞두고 조류독감 기승... 달걀가격 또다시 치솟나

유정란 15구 8000원대, 특란 30구 7000원대
aT카미스 통계 대비 체감물가 21% 높아

  • 승인 2022-01-26 16:28
  • 수정 2022-01-26 17:16
  • 신문게재 2022-01-27 8면
  • 한세화 기자한세화 기자
계란11
26일 오전 대전 중구의 한 대형마트에서 확인한 결과 유정란(특란, 15구)가 8760원에 판매되고 있었다.<사진=한세화 기자>
설 연휴를 앞두고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가 기승을 부리면서 명절 차례상 준비에 비상이 걸렸다.

경기도와 호남을 비롯한 전국 곳곳의 산란계 농가가 조류독감으로 몸살을 앓고 있는 가운데 충남 천안과 충북 진천 등 충청권까지 확산세를 보이면서 달걀과 닭·오리 가격이 치솟고 있다.

방역당국에 따르면 24일 충남 천안시 동남구 풍세면에 있는 농장에서 검출된 H5형 AI 바이러스가 고병원성으로 확인돼 산란계 12만 마리와 반경 500m 이내의 농장들의 14만1000마리를 매몰 처분했다. 또 10km 이내에 있는 50여 농가의 가금류 160여만 마리가 이동제한 조치됐다. 앞서 22일에는 충북 진천군 광혜원면의 한 종오리 농장에서 H5N1형 조류인플루엔자가 확인되면서 의심되는 오리 9000여 마리를 살처분했다.

계란22
유정란에 비해 알이 작은 신선란(30구)은 행사가격임에도 7650원에 판매되면서 통계보다 21% 비쌌다. <사진=한세화 기자>
AI가 전국적으로 유행 조짐을 보이면서 달걀 가격도 들썩이고 있다.

aT 농수축산물 도소매 가격정보(KAMIS)에 따르면 26일 기준 달걀(특란, 30개)는 대전역시장이 5980원, 대형마트(롯데마트 노은점·이마트 둔산점 평균치)는 6380원이다. 하지만 체감 물가는 더했다. 같은 날 기준 대전 중구의 한 대형마트에서 직접 확인해보니 유정란(특란, 15구)은 8760원에, 신선란(특란, 30구)은 7650원에 판매되고 있었다.

2021년 초부터 시작된 AI 확산세로 달걀값이 수개월째 상승세를 유지하면서 '금란'이라 불리며 연일 최고치를 경신한 데 이어, 정부의 수입란 무관세 정책마저 실패로 돌아가면서 이 같은 가격 상승세는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대전에 사는 40대 주부 안 씨는 "유정란이나 동물복지란의 경우에는 한판도 아닌 15구가 8000원이 훌쩍 넘어 장보기가 무서울 정도"라며 "명절 차례음식에 달걀이 안 들어가는 음식이 거의 없는데, 가격이 계속 오름세를 유지한다면 전체 음식량을 줄여야 할지를 고민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aT 관계자는 "전통시장의 경우 지난주부터 달걀값이 소폭 하락세로 돌아서는 추세"라며 "산란계 농가 상황이 장바구니 물가에 적용되기까지 시간적 공백이 있으며, 향후 추이를 살펴 정확한 물가정보를 제공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세화 기자 kcjhsh99@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충청 인물 송정애 경찰청 경찰인사기획관, 치안정감 승진 내정
  2. 이장우 “병역의무 이행 청년 진로 위해 200만원 지원”
  3. 국민의힘 김석환 "구민의 비서관으로 봉사" 중구의원 도전
  4. 국민의힘 정용기 "대전서 압승 거두자" 지원유세 본격화
  5. 국민의힘 서철모 "사전투표하고 행복 찾자" 투표 독려
  1. 정용래·진동규, 유성구청장 이전 놓고 허위사실 공표 논란
  2. 육군창업경진대회서 김도형·남지현 상병 대상 영예
  3. 대통령 세종집무실법 26일 법사위 상정
  4. [썰: 기사보다 더 솔깃한 이야기] 민주당 지도부 내홍에 후보들 "제발 도와주세요"
  5. 이춘희 "후보 비방글 작성자, 최민호 후보 아들 연루" 의혹제기

헤드라인 뉴스


대전·충청서 건곤일척 승부 "충청권 전체 잡아야 승리"

대전·충청서 건곤일척
승부 "충청권 전체
잡아야 승리"

6·1 지방선거 최대 승부처인 대전·충청에서 여야 모두 사활을 건 건곤일척(乾坤一擲)의 승부를 펼치고 있다. 대전·충청이 전체 승패를 좌우한다는 판단 아래 중앙당 차원의 전폭적인 지원은 물론 후보 캠프 간 활발한 연대도 이뤄져 어느 한 곳만이 아닌 지역 전체를 가져가려는 경쟁이 한창이다. 충청 4개 시·도를 모두 차지해야만 실질적인 지방 권력을 쥠과 동시에 승부에 방점을 찍을 수 있다는 게 양당의 공통적인 판단이다. 선거가 다가오면서 이 같은 흐름은 더욱 구체화되고 있다. 국민의힘 이장우(대전), 최민호(세종), 김태흠(충남), 김..

윤석열 대통령 `충청의 아들` 손흥민에"아시아 축구계 경사"
윤석열 대통령 '충청의 아들' 손흥민에
"아시아 축구계 경사"

윤석열 대통령은 23일 아시아인 최초로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득점왕이 된 '충청의 아들' 손흥민에게 "개인의 영예일 뿐만 아니라 아시아 축구계 모두가 축하할 경사"라고 격려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손흥민에 축전을 보내 "이번 수상은 시즌 내내 팀을 위해 끊임없이 헌신하고 노력한 손흥민 선수 열정이 만들어낸 결과라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또 "특히 코로나19로 어려운 시기를 겪었던 우리 국민들에게 손흥민 선수의 득점왕 수상은 더할 나위 없는 희망의 메시지"라며 "페널티 킥 골 없이 필드골로만 이룬 업적이기에 국민들이 느끼는 자..

대전·세종·충남 기름값 동반 지속 상승휘발유·경유가격 추월할수도
대전·세종·충남 기름값 동반 지속 상승
휘발유·경유가격 추월할수도

정부의 유류세 인하 폭 확대에도 대전·세종·충남지역 휘발유와 경유 가격이 지속적인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23일 유가정보사이트 오피넷에 따르면 22일 기준 대전의 휘발유 평균 가격은 리터당 1980원으로, 21일(1976원)보다 4원 올랐다. 한 달 전과 비교하면 28원 상승했다. 휘발유 가격은 올해 가장 높은 가격인 3월 15일(2020원) 이후 하락세를 보이다 2000원 선을 위협하고 있다. 경유는 휘발유 가격을 넘어섰다. 대전의 경유 평균 가격은 리터당 1989원으로, 한 달 전(1893원)보다 96원 상승했다. 꾸준한 가격..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포토뉴스

  • 대전유성경찰서 전동킥보드 헬멧 착용 캠페인 실시 대전유성경찰서 전동킥보드 헬멧 착용 캠페인 실시

  • 10대 녹색전환정책 답변 결과 발표 및 기후 선거 촉구 기자회견 10대 녹색전환정책 답변 결과 발표 및 기후 선거 촉구 기자회견

  • 이주여성들의 투표체험…‘소중한 한 표 꼭 행사하세요’ 이주여성들의 투표체험…‘소중한 한 표 꼭 행사하세요’

  • 대전시장 후보들 시민들과 스킨십 통한 지지호소 대전시장 후보들 시민들과 스킨십 통한 지지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