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성마라톤] 혼자 7년 달리니 전국대회 우승

[홍성마라톤] 혼자 7년 달리니 전국대회 우승

남자 하프 우승 김용범 씨

  • 승인 2018-09-03 10:02
  • 수정 2018-09-03 10:02
  • 신문게재 2018-09-03 16면
  • 유희성 기자유희성 기자
KakaoTalk_20180902_110431141
한 교도소 직원이 홀로 7년을 달려 결국 전국 마라톤 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주인공은 경북 직업훈련교도소 직원인 김용범(42·사진) 씨다.

김 씨는 제18회 이봉주 보스턴 제패 기념 홍성마라톤 대회에서 하프코스 우승을 차지했다. 2011년 이 대회와 함께 운동을 시작했다.

김 씨는 매일 80분씩 혼자 러닝머신을 달린다. 혼자 달려 최고의 선수가 된 비결은 성실함에 있다. 김 씨는 "정말 꾸준히 운동했다. 7년 간 단 하루 쉰 게 아쉬울 뿐"이라고 했다.

김 씨는 "말보다 직접 보여주는 게 아이들에게 교훈으로 남을 것"이라며 "아내도 아이들과 하루 30분이라도 같이 공부를 한다. 항상 고맙다"고 말했다.

김 씨는 "우승한 것보다 꾸준히 운동한 게 자랑스럽다"고 밝혔다.
홍성=유희성 기자 jdyhs@
KakaoTalk_20180902_110629762
김용범 씨와 가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충남인력개발원, 4차산업혁명 선도인력 양성 눈길
  2. 대전하나시티즌 부천에 0-1패, 리그 4위로 추락
  3. 건양대병원 중부권 최초 '안 종양 클리닉' 개설
  4. 81세의 피아니스트 한정강 "대전과 후배예술인들 가능성 있어"
  5. 2030세대 43.9%, 건망증 심한 '영츠하이머'
  1. [영상]사회적 거리두기&생활 속 거리두기 뭐가 다르죠?
  2. 침체된 문화공연예술계 마중물… 제12회 대전창작희곡공모전
  3. 제8회 대전청년유니브연극제 8월 막 오른다
  4. 시중 일부 청바지서 발암물질 '아릴아민' 검출
  5. [영상]답답해서 내가 찍었다! 허정무 유튜버가 되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