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신탄진 동일스위트 리버스카이 분양권 전국 4위 '반짝'

대전 신탄진 동일스위트 리버스카이 분양권 전국 4위 '반짝'

한달반새 222건 거래... 5월 16일부터 풀린 전매제한 덕분

  • 승인 2019-06-20 15:38
  • 수정 2019-06-20 15:38
  • 원영미 기자원영미 기자
2019013101002785100127101
동일스위트 리버스카이 조감도
대전의 주택 분양권 시장이 활황인 가운데, 대덕구 신탄진에 건설 중인 '동일스위트 리버스카이' 분양권이 상한가를 치고 있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20일 현재 동일 스위트 분양권 거래량은 226건을 기록했다. 전국에서 4위에 오를 정도로 활발하다. 5월 16일 전매 제한이 풀린 지 한 달여만에 거래된 물량이다.

동일스위트 리버스카이 최고 거래가격은 68㎡가 2억 6830만원, 77㎡가 2억 9050만원이며, 84㎡는 3억 2700만원이다.

분양권 거래가 많은 이유는 신탄지 노후주택에서 갈아타기 수요를 끌어들인 것과 상대적으로 저렴한 분양가, 중도금 무이자 혜택 등의 조건이 한몫한 것으로 분석된다.

실제로 동일스위트는 지난해 11월 분양 당시 800만원대라는 분양가와 중도금 전액 무이자 파격 조건으로 수요자 눈길을 끌었다. 사실상 대전에서는 '무이자 막차'였다.

여기에 정부규제가 적용되기 전으로 동일스위트 분양권은 유주택으로 인정받지 않는다. 이 같은 장점 때문에 견본주택 오픈 당시 주말 3일 동안 2만여명이 다녀갔을 정도로 관심이 높았던 단지다.

인근 중개업소 관계자는 "신탄진에도 아파트가 속속 조성되고 있지만, 여전히 노후주택이 많다 보니 새 아파트 수요가 많다. 분양가도 착하고 프리미엄도 부담스럽지 않은 수준이라 거래가 많이 되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원영미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 8월 4일 '팬 커밍 데이' 진행
  2. 재개한 지 나흘된 체육시설도 폭우로 다시 잠겨
  3. [주말 사건사고] 공장·차량 등 화재 사고 잇따라
  4. 충남대·건양대병원 '4기 상급종합병원' 지정 서류 접수
  5. [건강]한여름 손·발 시리다면 '신경·혈관' 등 문제 의심
  1. 대전하나시티즌, 빅데이터를 활용한 과학적 훈련 시스템 도입한다
  2. 초중고등 학교 2학기엔 학생 2/3까지 등교한다
  3. '대전=과학도시' 특성 살려 비대면스포츠산업도 육성해야
  4. [현장스케치] 표지판 떨어지고, 통행도 안 돼… 비 피해 조속히 복구해야 목소리
  5. 8월 대전문화계 '기지개'… 문화재단 대표이사 선출은 과제, 공연무대 속속 복귀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