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룡소방서, 태풍피해농가 복구 ‘구슬땀’

계룡소방서, 태풍피해농가 복구 ‘구슬땀’

  • 승인 2019-09-10 10:38
  • 수정 2019-09-10 10:38
  • 고영준 기자고영준 기자
사본 -태풍피해농가 봉사활동
계룡소방서(서장 조영학)가 제13호 태풍 ‘링링’이 휩쓸고 지나간 관내지역의 태풍피해 복구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10일 오전 9시부터 소방공무원 및 의용소방대 100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태풍 ‘링링’의 영향으로 비닐하우스 붕괴 피해를 입은 도곡리 일대 농가를 방문하여 하우스 피해복구 일손돕기에 나섰다,

일손돕기에 참여한 직원들은 자기 일처럼 두 팔을 걷고 복구 작업에 온힘을 다했으며 농가주들도 예상치 못한 일손돕기 봉사활동에 감사를 표했다.

조영학 소방서장은 “인력부족으로 어려움을 격고 있는 피해농민에게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길 바라며, 하루속히 피해 복구가 완료돼 일상으로 돌아오길 바란다”고 전했다.
계룡=고영준 기자 koco747@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코로나19 여파로 전국체전 100년 역사상 처음으로 1년 순연
  2. 건양대병원 중부권 최초 '안 종양 클리닉' 개설
  3. 6·17 대책 12일만에 대전 집값 상승폭 축소... 거래량도 '뚝'
  4. 81세의 피아니스트 한정강 "대전과 후배예술인들 가능성 있어"
  5. 2030세대 43.9%, 건망증 심한 '영츠하이머'
  1. 대전하나시티즌, 부천 잡고 리그 선두 탈환 나선다
  2. 취준생 10명 중 9명 '번아웃' 경험
  3. 충남인력개발원, 4차산업혁명 선도인력 양성 눈길
  4. [대전기록프로젝트]새파란 하늘, 적벽색 담벼락
  5. 공주시, 코로나19 #4 확진자 이동 동선 공개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