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천식의 이슈토론] 고령화 시대, 현명하게 대응하려면?

[신천식의 이슈토론] 고령화 시대, 현명하게 대응하려면?

  • 승인 2019-09-18 15:11
  • 수정 2019-09-18 15:11
  • 유채리 기자유채리 기자
0918-신천식
신천식의 이슈토론이 18일 오전 10시 중도일보 스튜디오에서 '고령화는 축복인가 재앙인가?' 라는 주제로 진행됐다.(왼쪽부터) 현대용 우리땅 약초 연구소장, 신천식 박사, 정문희 자원봉사자(전직 간호사), 신종국 청주시 낭성면 삼산리 이장
고령화 시대에 맞서 대전시도 발빠르게 대비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고령 인구 비율은 지난해 기준 14.0%로 나타났다. 이는 '고령 사회'로 분류되는 수치다. 게다가 2025년에는 20.3%까지 증가하며 '초고령 사회'가 될 것이라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정부는 이에 대해 '제24차 경제활력 대책회의 겸 경제관계 장관회의'에서 인구정책 TF 논의 결과를 지난 4월 발표한 바 있다. 세부적으로는 ▲생산연령인구 확충 ▲인구감소 충격완화 ▲고령화 심화 대응 ▲복지지출 증가 대응 등 4가지 전략군에 20대 정책과제를 설정했다.

현대용 소장은 18일 오전 중도일보 스튜디오에서 열린 '신천식의 이슈토론'에서 "100세 시대가 재앙인지 축복인지는 스스로 어떻게 하는가에 달렸다"고 강조했다. 이날 토론은 '고령화는 축복인가? 재앙인가?' 라는 주제로 신동국 청주시 상당구 낭성면 삼산리 이장, 정문희 자원봉사자(전직 간호사), 현대용 우리땅 약초와 장수 연구소장이 참석해 진행됐다.

최근 전국적으로 고령화 심화에 대한 대책 마련과 대응이 이뤄지고 있지만, 대전은 커뮤니티 케어가 이뤄지지 않는다는 지적이 나왔다. 이에 정문희 자원봉사자는 "예전과 달리 현대에는 가족이 돌보지 못하더라도 사회가 책임지고 돌볼 수 있는 제반이 국가적 차원에서 마련됐다"며 "신체 뿐 아니라 정신건강도 매우 중요하다. 나이가 들어도 자신의 삶을 주도할 수 있는 자존감이 필요하고, 시대 변화에 맞춰 젊은 세대와 소통하는 삶에 대한 준비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신동국 이장도 "건강하지 않으면 아무것도 할 수 없고, 자녀와 가정에 피해를 줄 수도 있다"며 "취미 생활을 통해 자신을 건강을 챙길 수 있는 근력을 키워야 한다"고 덧붙였다.

고령화 시대에 맞는 사회적 제반도 중요하지만, 자신부터 기본에 충실해야 한다는 게 현대용 소장의 설명이다. 현 소장은 "음식을 골고루 먹고 적절한 운동을 병행하며 생체시계가 정상적으로 작동할 수 있도록 생활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큰 꿈을 좇기보다는 작은 것 부터 자신을 가꾸며 몸과 마음의 건강을 올바르게 관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유채리 기자 Deedee602@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날씨] 구름 많은 하루… 기온은 28도까지 올라
  2. 6·17 대책 12일만에 대전 집값 상승폭 축소... 거래량도 '뚝'
  3. 공주시, 코로나19 #4 확진자 이동 동선 공개
  4. [속보] 대전서 4일 코로나 19 확진자 5명 추가 발생… 누적확진자 134번째
  5. [주중날씨 예보] 월요일 제외 일주일 내내 비 온다
  1. 공주시, 코로나19 네 번째 확진자 발생…접촉자 14명 음성
  2. [속보]4일밤 대전 확진자 2명 더 나와...누적 137명째
  3. 천안시, 고분양가 성성 푸르지오 4차 '제동'
  4. [속보]대전 코로나19 두번째 사망자 발생...70대 여성
  5. 세종 첫 국립대병원, 세종충남대병원에 대한 기대와 역할은?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