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양군, '제4회 국화옆에서 음악회' 24일 개최

단양군, '제4회 국화옆에서 음악회' 24일 개최

  • 승인 2019-10-23 13:53
  • 수정 2019-10-23 13:53
  • 신문게재 2019-10-24 19면
  • 손도언 기자손도언 기자
보도2)대강면 국화옆에서 음악회
지난해 단양군 대강면 국화옆에서 음악회
단양군 대강면은 오는 24일 오후 6시 대강체육공원에서 제4회 국화옆에서 대강면 가을음악회를 개최한다.

단양예총과 대강면 소재지정비사업 운영위원회가 주관하는 이번 음악회는 식전공연으로 풍물놀이와 비플러스밴드 공연, 향토가수인 금수봉, 김태석, 정창영의 노래로 포문을 연다.

이번 공연에서는 후니와 용이, 걸그룹 '라벨업', 유진표, 민지, 금비 등 초청가수들의 화려한 공연으로 꽉찬 무대가 펼쳐진다.

특히, 그룹 거북이 출신 가수 금비는 지난 7월 단양 홍보대사로 위촉된 이후 처음으로무대에 올라 단양군민들에게 시원한 가창력이 돋보이는 공연을 선보일 예정이다.

음악회의 피날레 무대는 트롯트 메들리로 큰 인기를 끌고 있는 가수 금잔디의 노래가 깊어가는 가을밤 울려 퍼지며 감동의 무대를 장식한다.
단양=손도언 기자 k-55son@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기록프로젝트] 골목길, 그리고 마지막 인사
  2. 고(故) 최숙현 선수, 대전시청 소속 동료에게도 "같이 고소하자" 요청
  3. 대전하나시티즌 새로운 해결사 윤승원, FA컵 충분히 좋은 결과 기대한다!
  4. 한남대 회화전공 심유나 학생 "골령골, 전쟁은 과거 아닌 현재"
  5. 대전하나시티즌, 안산 잡고 리그 2위 재진입
  1. 대전 을지대학교병원 비정규직 노조 설립
  2. 대전하나시티즌 안산에 2-0승리, 리그 2위로 도약
  3. [영상]혈액수급비상! 헌혈의집 취재 간 기자도 헌혈하고 왔습니다.
  4. [새책] 수술받느니 자살을 택할 정도였던 18세기 병원…'무서운 의학사'
  5. 전국체전 연기에 지역 체육계도 '한숨'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