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가 있는 금요일] 보름달

[시가 있는 금요일] 보름달

  • 승인 2020-03-06 10:01
  • 황미란 기자황미란 기자
달

보름달

                다선 김승호


정월 대보름이라
달 보고 빌던 어머님들의 이야기가
아직도 전해오는데
쥐불놀이하던 아이들은 어른이 되어
그 추억도 기억도 옛 서럽기만 하다

오호라
아스라한 기억들 함께 했던 동우들
마을 언덕과 골목 누비던 개구쟁이
이제 돌아보니 희미한 기억 속에
입가에 미소로 남는다

도심화된 거리에서 바라본
달님 사이로
그대의 환한 미소가 그려지고
이제나저제나 오가는 바람 속에
그대 향한 어설픔이 
사랑으로 녹아내리는 밤

그대가 달님으로
내 안에 달려든다.

다선김승호다시 copy
다선 김승호 시인
다선 김승호 씨는 시인이자 수필가이다. (사)한국다선예술인협회 회장, 법무부 법무보호위원, 언론인으로 활동하고 있다. 시를 통해 ‘많을 다(多),  베풀 선(宣)’의 ‘다선’을 실천하려 노력하고 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릴레이인터뷰] 최석근 "대전 양궁, 전국최강 비결은 지도자와 선수들 간의 단합"
  2. 조선시대 문인 김호연재, 문화콘텐츠로 자리매김
  3. 충남도청 김남규씨, 제27회 한성기문학상 수상
  4. [날씨]구름많다가 충남내륙 산발적 빗방울 예상
  5. 국립대전현충원 추석연휴 참배 못한다 "코로나19 예방"
  1. 농협중앙회 대전 샘머리지점서 1억원대 전화금융사기 예방
  2. 새 어린이교통안전 슬로건 발표… '1단 멈춤, 2쪽 저쪽, 3초 동안, 4고 예방'
  3. [새책] 몰락의 순간을 노래하며 푸른 순간, 검은 예감
  4. [새책] 오늘의 전태일 어디서 불타고 있는가 '전태일평전'
  5. 충남대-공주대 세종시 주도권 경쟁 팽팽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