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책] 여성이 힘으로 세상을 지배한다면? 현실 폭력의 미러링 '파워'

[새책] 여성이 힘으로 세상을 지배한다면? 현실 폭력의 미러링 '파워'

나오미 앨더먼 지음│정지현 옮김│민음사

  • 승인 2020-03-05 16:46
  • 박새롬 기자박새롬 기자
파워
 민음사 제공
파워

나오미 앨더먼 지음│정지현 옮김│민음사



만약 여성에게 세상을 지배하는 힘이 생긴다면 어떨까? 나오미 앨더만의 소설 『파워』는 이 가정을 구체화한다. 여성 중심 사회, 가부장제에 대비되는 '가모장제'가 수천년 동안 자리잡은 세계가 소설의 무대다.

여성이 중심이 되는 세상이란 누구나 할 수 있고 해왔던 평범한 상상이지만, 작가는 누구도 예상하지 못한 방식으로 이야기를 풀어낸다. 공격적인 남성과 자애로운 여성이라는 틀 안에서 상상하는 가모장제 사회는 온화하고 평화로운 유토피아처럼 여겨진다. 『파워』는 그 관점을 벗어나 여성이 지배하는 세계 속 폭력을 보여준다. 배우 엠마 왓슨이 추천하며 말했듯 "과거 페미니스트 소설의 노선과는 다르게, 여성이 남성보다 더 온화하고 평화로우며, 여성이 지배하는 세계엔 전쟁도, 폭력도 없으리라는 진부함에 도전"한다.

소설 속 문학 권력인 여성작가 나오미와 '남류작가' 닐의 대화, 그리고 닐이 쓴 책으로 등장하는 『파워: 역사 소설』의 내용은 현실을 미러링한다. 실제 세계 속 성차별, 성폭력, 유리 천장, 여성 할례, 인신매매와 매춘, 전쟁 강간 등의 고통은 "매우 적나라하고 급진적인 방식으로 역전되어" 남성에게 가해지고, 하루하루 역사로 자리 잡으며 일상이 되어 간다. 힘을 쥔 여성들은 가해자가 되기에 주저함이 없고, 남성들은 만성적인 공포와 불안에 시달리며 위축돼 간다. 현실 속 여성이 겪는 지옥은 그 대상이 남성으로 바뀌면서 낮선 디스토피아처럼 느껴지게 된다. 이를 통해 작가는 힘이 가진 근본적인 문제를 부각시킨다.

닐은 과거에 가부장제 사회가 있었을 거라고 주장하지만 나오미는 "유니폼을 입은 남자들이 얼마나 여성의 욕망을 자극하는지 모른다"고 농담을 한다. 닐은 이에 지지 않고 '여성 중심 사회'와 여성이 지닌 '파워'가 당연한 이치이자 순리가 아니라고 강변한다. 우리가 아는 역사와 종교, 그 밖의 모든 것들이 힘을 지닌 자들을 의해, 혹은 위해 각색되고 편집된 바에 불과하다는 닐의 말은, 소설 밖 우리의 현실에 필요한 메시지다.






박새롬 기자 onoino@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안드레 앞세워 안산 상승세 잡는다!
  2. [새책] 몰락의 순간을 노래하며 푸른 순간, 검은 예감
  3. 대전 공연 앞둔 판소리꾼 이자람 씨 "관객 있다는 상상속에서 흥 내 볼 것"
  4. 제20회 대한민국여성미술대전 대상 한국화 김효빈 씨
  5. [날씨] 주말 구름많고 비오는 곳도
  1. 제24회 대전청소년연극제, 유성여고 '여우골' 대상 수상
  2. [로또]930회 당첨번호(9월 26일 추첨)
  3. [날씨] 대체로 맑고 낮 최고기온 26도까지 올라
  4. [새책] 오늘의 전태일 어디서 불타고 있는가 '전태일평전'
  5. 대전경찰, 금지된 서울집회 참여 시 형사처벌 예고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