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과거사법 통과 진실규명·화해로 미래 열자

[사설]과거사법 통과 진실규명·화해로 미래 열자

  • 승인 2020-05-21 16:36
  • 수정 2020-05-21 16:36
  • 신문게재 2020-05-22 19면
20대 국회 마지막 본회의에서 진실·화해를 위한 과거사 정리 기본법 개정안 이른바 과거사법이 통과했다. 이번 개정안 통과는 과거 잘못된 국가 공권력 남용으로 피해를 본 국민 고통을 치유할 수 있는 길을 다시 열게 됐다는 데 큰 의미를 부여할 수 있다. 동물국회 식물국회로 4년 내내 손가락질을 받았던 20대 국회가 오랜만에 책임과 도리를 다한 것 같은 느낌이다. 개정안 통과로 2010년 임기만료로 해산한 과거사정리위원회가 새롭게 출범한다.

진실화해위는 앞선 2006∼2010년 가동된 바 있는 데 당시 활동 기간이 짧아 추가적인 진실규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많았는데 이번에 2기 위원회가 문을 열게 된 것이다. 조사 대상은 형제복지원 사건과 한국전쟁 민간인 학살 등 일제강점기 이후 권위주의 통치 시기에 발생한 국가 인권유린 사건이다. 조사 기간은 3년이며 1년을 추가 연장할 수 있도록 했다.

정부도 발 빠르게 움직일 전망이다. 행안부는 12월께로 예상되는 진실화해위 출범 시기에 맞춰 위원회 인원과 조직 구성을 서두를 전망이다. 위원회는 대통령이 지명하는 1명과 국회가 추천하는 8명(여당 4명·야당 4명)의 위원으로 구성되는 데 1기 위원회에 준해 구성한다는 것이 정부의 기본 방침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얼마 전 5·18광주민주화운동 40주년 특별 인터뷰를 통해 당시 발포 명령자에 대한 진상 규명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재확인하면서 "이는 화해와 통합의 길로 나아가는 토대라 될 것"이라고 밝혔다. 과거의 과오를 바로잡을 때야 비로소 현재의 화해가 가능하며 이를 통해 미래로 나아갈 수 있다는 점을 강조한 것으로 풀이된다. 과거사법 통과도 같은 맥락에서 바라봐야 하는 것이 옳다.

랭킹뉴스

  1. 신진서 9단, LG배 16강 진출
  2. [박하림의 골프스튜디오]내가 치는 공은 왜 안맞을까? 스윙시 어드레스 포지션을 알려드립니다.
  3. 대전문화재단 차기 이사 구성 위한 임추위 불발 왜?
  4. 대전 서구 아파트서 흉기사고로 2명 사망·1명 의식 불명
  5. 대전성모병원 ‘마취 적정성 평가’ 100점 만점 1등급
  1. [오늘날씨] 6월 4일(목) 전국 한낮 무더위, 대구 35도까지 “폭염 수준까지 올라요”
  2. 한화이글스, 홈 3연전 ‘호국보훈 시리즈’ 진행
  3. 체육계, 코로나19 연기된 소년체전 9월 개최 고민
  4. 징계없이 사퇴한 대전문화재단 대표… 대전시 봐주기 논란
  5. [새책] 남해가 쓰고 시인이 받아적은 시편들…'남해, 바다를 걷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