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의 아들 황인범, 러시아 프로무데 데뷔골

대전의 아들 황인범, 러시아 프로무데 데뷔골

  • 승인 2020-08-27 11:29
  • 금상진 기자금상진 기자
clip20200827112730
대전의 아들 황인범이 러시아 프로무데에서 두 경기 만에 데뷔골을 터트렸다(루빈 카잔 페이스북)
대전의 아들, 국가대표 미드필더 황인범(24)이 러시아 프로축구에서 두 경기 만에 데뷔골을 터트렸다. 황인범은 27일 오전(한국시간) 러시아 카잔의 카잔 아레나에서 열린 2020-2021시즌 러시아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FC우파와의 5라운드 홈경기에서 후반 교체로 출전해 선제골을 뽑아냈다.

황인범은 이날 전반을 0-0으로 끝낸뒤 후반 시작과 동시에 올렉 샤토프와 교체돼 투입됐다. 교체와 동시에 기회가 찾아왔다. 조르제 데스포토비치가 골문 깊숙이 들어가 시도한 왼발 발리슛이 상대 수비 맞고 나왔고 황인범이 떨어지는 공을 발리슛으로 연결헤 골망을 갈랐다. 워낙 갑작스런 슈팅에 골키퍼도 손을 쓸수 없없던 기습적인 슈팅이었다. 황인범의 투입 1분 만에 터진 골이었다.

황인범의 골은 러시아 진출 후 두 번째 경기에서 터진 골이다. 지난 23일 4라운드 CSKA 모스크바와 전에서 후반 34분에 투입해 첫 데뷔전을 치렀다. 러시아 무대에 적응도 하기 전에 터진 골이라는 점에서 주목받을 만한 골이다.

황인범의 선제골에 힙입은 카잔은 카잔은 후반 교체로 들어온 데니스 마카로프가 후반 11분과 24분 연속골을 성공시키며 3-0으로 완승했다. 황인범은 경기 후 소감에서 "행운이 있었던 골이라 생각한다. (기회를 만들어준)동료들에게 고맙다는 이야기를 하고 싶다"고 말했다.

황인범은 대전시티즌(현 대전하나시티즌)의 유스 출신으로 '대전의 아들'로 불렸다. 2015년 충남기계공고를 거쳐 대전시티즌에 입단해 2018시즌까지 K리그 통산 107게임 출장을 기록했다. 2019년 미국메이저리그 사커(MLS) 벤쿠버 화이트 캡스에 입단했고 이달 8월 러시아 프로축구 루빈 카잔에 입단했다.
금상진 기자 jodpd@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플레이오프 진출 무산 위기 대전! 어쩌다 이렇게 됐나?
  2. [속보] 철도관사촌 투기 의혹 논란… 4곳 중 1곳만 지정문화재 신청
  3. 이응노미술관 미디어 파사드 연계 기획전시 '유연한 변주'
  4. "택배 근로자 과로 사망사고 대책 세우라" 연대노조 촉구
  5. 서해안선 당진구간서 14중 추돌사고…"목포방향 우회를"
  1. [대전기록프로젝트] 저 작은 창으로
  2. '인도 주행에 5차선 도로 횡단까지' 이륜차 사고 주의
  3. [새책] 이미숙 시인 '나비 포옹' "지금은 나를 안고 사랑한다 토닥일 때"
  4. "딸 납치" 보이스피싱 사기에 속은 고객 지켜낸 은행원
  5. [날씨] 아침 짙은 안개에 농작물 서리 주의를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