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충남 주력산업 생산 감소 전환…광학기계·화학제품 주춤

대전·충남 주력산업 생산 감소 전환…광학기계·화학제품 주춤

한국은행 대전충남본부 실물경제 동향

  • 승인 2020-09-08 15:21
  • 임병안 기자임병안 기자
한국은행 대전충남본부
대전과 충남에서 주력산업의 생산 감소 폭이 확대되며 7월 중 고용률까지 악화한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은행 대전·충남본부는 8일 대전·세종·충남지역 실물경제 동향을 조사한 보고서를 통해 제조업의 생산과 소비 감소 폭이 확대됐다고 밝혔다.

대전지역은 기계장비, 의료·정밀·광학기계·시계 등을 중심으로 제조업 생산이 큰 폭으로 감소했고, 대형소매점 중에서 백화점 소비감소가 두드러졌다.

대전지역 7월 기계장비 생산은 전년 동월 대비-28.7% 감소하고 의료정밀·광학기기·시계는 6월 +58% 늘었다가 7월 전년 동월 대비 -27%까지 폭락했다.

소비 감소세가 지속 중인 대전에서 대형소매점 판매 중 백화점이 전년 동기 대비 -16.5% 감소해 전달의 감소폭( -9.1%)이 두 배 가까이 확대됐다.

충남에서는 화학제품이 생산 감소로 전환했고, 자동차·트레일러 등의 경우 증가 폭이 축소됐다.

화학제품 생산은 6까지 전년 동기 대비 6.2% 생산을 늘려왔으나 7월 -12.5% 생산감소로 전환됐고, 자동차·트레일러가 6월 +7.9%에서 7월 +2.2%로 증가 폭이 둔화됐다.

또 6~7월간 반도체(-7.1%→-8.8%)가 감소를 지속한 가운데 평판디스플레이(-1.4%→-29.4%)의 감소폭이 크게 확대됐다.

다행히 생산시설 확장에 사용되는 대전지역 자본재 수입 증가 폭은 6월 +32%에서 7월 +48.5%로 확대했고, 7월 중 제조업 설비투자 전망 실사지수(BSI)는 92로 전월 85보다 7p 상승했다.
임병안 기자 victorylba@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와 함께하는 헌혈 캠페인 진행
  2. 대전하나시티즌, 정규리그 마지막 홈경기! 대전 팬들의 함성과 함께
  3. [날씨] 아침기온 5도 내외로 쌀쌀… 일교차 당분간 커
  4. 지역서점과 함께하는 2020 대전 책잔치 한마당 팡파르
  5. 대전테미예술창작센터, 8기 입주예술가 공모
  1. 허위직원 인건비 빼돌린 유치원법인 이사장 등 징역형
  2. 대전 문화유산단체 "소제동 카페촌화 방조 반성… 관사촌 살리가 동참할 것"
  3. 2020 대전원로예술인구술채록 성과보고회 28일 개최
  4. 대전시체육회, 제9차 이사회 개최
  5. [BOX] '정장 입고, 머리도 자유롭게' 입대식과 다른 병역거부자 대체복무 입교식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