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구군, 농업안정경영기금 개정… "농가가 웃는다'

양구군, 농업안정경영기금 개정… "농가가 웃는다'

지난 7월 조례 개정실시후 신청자 급증
농업인 28명, 법인 2곳 등 총 15억 신청

  • 승인 2020-09-17 16:30
  • 신문게재 2020-09-18 8면
  • 한가희 기자한가희 기자
양구군청사 전경
사진제공: 양구군
강원 양구군이 지난 7월 '양구군 농업안정경영기금 설치 및 운용 조례' 개정을 실시 한 후 신청자가 급증하면서 농업안정경영기금이 비로소 제 역할을 하기 시작했다.

9월 현재 약 18억5000만 원 규모인 양구군 농업안정경영기금을 통한 융자실적은 조례가 개정되기 이전인 2016년과 2017년에 각각 1 농가에 1000만 원씩 융자됐을 뿐이었다. 그러나 조례가 개정된 후에 농업인 28명과 농업법인 2개소 등이 15억 원을 신청했다.

조례가 개정되면서 이전과 달라진 주요사항은 기금의 지원 대상, 융자금 지원 한도 및 지원조건, 기금의 존속기한 등이다.

기금의 지원 대상은 개정 전에는 양구군에 주소를 두고 농업을 주업으로 하는 1 농가 1 농업인이었으나 개정 후에는 '양구군에 주소를 둔 농업인으로 농업경영체를 등록한 자'로 완화됐다.

융자금 지원 한도는 개정 전에는 개인에게 1000만 원까지였으나 개정 후에는 개인은 1000만~5000만 원, 농업법인은 1000만~1억 원까지로 증가했다.

융자금 지원조건은 개정 전에는 2년 거치 2년 균등분할 상환하는 조건이었으나 개정 후에는 이율을 연리 1%로 명시했을 뿐만 아니라 3년 거치 5년 균등분할 상환하는 조건으로 거치 기간과 상환 기간이 연장됐다.

이근순 군 농업정책과장은 "양구군 농업안정경영기금 설치 및 운용 조례가 개정되면서 농업인들에게 실질적으로 도움이 될 수 있도록 각종 사항이 완화돼 큰 호응을 받고 있는 것으로 생각한다"며 "내년에는 기금 규모를 증액해 더 많은 농업인들이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양구=한가희 기자 greentree0308@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경찰대학·중앙경찰학교 제5회 아시아 경찰교육기관 연합총회 개최
  2. 한화이글스, 외야수 김민하 선수 결혼
  3. 하나시티즌, 기업 구단 첫해에 승격 가능성 엿봤다
  4. 대전시 제작지원 1호 영화 '대전블루스' 26일부터 CGV서 재개봉
  5. [실버라이프]2020년도 경로당 임원 간담회 및 회계 교육
  1. 12월부터 영하권인데… 도로위 살얼음 블랙아이스 주의보
  2. [독자제보]"수돗물서 녹물 나와요" 도안 일부아파트 민원 봇물
  3. [속보]27일 밤 대전서 무더기 확진...5명 이어 8명 추가 발생
  4. [속보]대전서 26일 오후 코로나 5명 추가… 누적 470명
  5. 구리한강변 도시개발사업 '말도 많고 탈도 많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