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 코로나19 확진 형제와 접촉 교직원·학생 전원 음성

천안 코로나19 확진 형제와 접촉 교직원·학생 전원 음성

  • 승인 2020-09-23 11:28
  • 신문게재 2020-09-24 12면
  • 박지현 기자박지현 기자
최근 천안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교사에 이어 중학생 형제와 접촉한 교직원 및 학생들이 다행히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지만, 연이은 교육계 확진자 발생으로 천안교육지원청이 긴장의 끈을 늦추지 않고 있다.

천안시에 따르면 지난 22일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A중학교의 학생 2명(225번·226번)과 접촉한 학생 282명 및 학교 교직원 등 61명 전원이 음성 판정을 받았다.

225번·226번 확진자는 중학교 1·3학년 형제로 이중 동생이 지난 21일 등교한 것으로 확인돼 보건당국이 전날 오전 11시 학교 운동장에 선별진료소를 설치하고 검체검사를 진행했다.

해당 학교는 방역 소독을 마치고 24일부터 정상 수업을 하기로 했다.

225번·226번 확진자는 지난 21일 학진 판정을 받은 시흥 132번 확진자와 가족관계로, 지난 19일 울진 장례식장에서 접촉한 뒤 감염된 것으로 추정된다.

앞서, 지난 11일 천안의 B초등학교에 근무하는 60대 교사가 확진 판정을 받기도 했다.

천안시 동남구 성남면의 B초등학교 교사인 211번 확진자는 아산지역 확진자(아산49번)와 접촉자로 분류돼 자가격리 중 코로나19 양성판정을 받았다.

이에 따라 B초등학교의 유치원생과 학생, 교직원 등 총 65명에 대해 검체 검사를 진행했으며, 검사 결과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교육지원청 관계자는 "22일 학교 전체 방역 소독을 마쳤으며, 학생들과 교직원에 대한 검체 검사 결과가 전원 음성판정이 나왔다"며 "24일부터 정상 수업을 진행할 계획"이라고 했다.
천안=박지현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플레이오프 희망 이어갈 수 있을까?
  2. 한화이글스, 선수 6명 웨이버 공시 및 육성 말소 요청
  3. [새책] "우리 아이가 의자가 되었어요" 나무가 사라진 날
  4. [새책] 경주 마니아 황윤 작가와 함께 가는 신라여행… '일상이 고고학, 나 혼자 경주 여행'
  5. [날씨] 주말 어제보다 기온 더 떨어져 '쌀쌀'
  1. 해외직구 불만 여전히 증가... 반품절차와 비용 확인 '꼼꼼히'
  2. [부여간첩사건 25주기] 北 위장 전문 띄우고 7개월 잠복작전…'경찰 이름으로 견디어'
  3. 미국 대선 후보 지지율 추이
  4. 매물은 없는데 가격 상승은 여전… 대전·세종 전세시장 불안정 지속
  5. 대전·세종 아파트 매매가 상승폭 축소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