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의회, 중기부 세종 이전 '반대 입장' 분명히..."지역균형발전 취지 벗어난 논의"

대전시의회, 중기부 세종 이전 '반대 입장' 분명히..."지역균형발전 취지 벗어난 논의"

대전시의회, 253회 본회의서 "중기부이전 논의중단" 촉구
최근 지역 국회의원 반대 의견 피력에 지역 존치 힘 보태

  • 승인 2020-09-24 17:24
  • 신문게재 2020-09-25 4면
  • 방원기 기자방원기 기자
민태권00
대전시의회가 중소벤처기업부 세종 이전 논의가 당장 중단돼야 한다며 화력 지원에 나섰다. 최근 지역 국회의원들이 반대의견을 피력한 데 이어 중기부를 대전에 존치시키기 위해 힘을 보탠 것이다.

시의회는 24일 제253회 임시회 본회의를 열고 '중소벤처기업부 이전 논의 중단 및 대전·세종 상생 촉구 결의안'을 채택했다. 시의회는 행정수도 완성을 위해 충청권이 하나로 뭉쳐 연결의 힘을 보여야 한다며 지역 간 갈등을 부추기는 중소벤처기업부 이전 논의 중단을 촉구했다.

민태권(민주·유성1) 의원은 이날 대표 발의를 통해 "지난 7월 대전·세종·충남·충북 등 4개 시·도지사는 행정수도완성지지 표명 환영 충청권 공동선언문을 발표했고, 한뜻으로 국가균형발전을 위해 노력해줄 것을 부탁했다"며 "상생과 공존을 역설한지 부로가 두 달여만에 중소벤처기업부 이전이라는 유령이 대전과 세종을 배회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민 의원은 중소벤처기업부가 세종으로 이전이 행정중심복합도시 건설 목적에 부합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그는 "행정수도 완성을 위해 충청권이 하나로 뭉쳐 '연결의 힘'을 보여야 할때이며, 오히려 지역간 갈등을 부추기는 중소벤처기업부 이전 논의는 당장 중단돼야 마땅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민 의원은 "허태정 대전시장은 지난 7월 대전과 세종은 행정수도를 실질적으로 완성하고, 대한민국 균형발전 모델을 만들 수 있는 운명공동체라고 말했으며, 이춘희 세종시장도 세종과 대전간 상생협력 시즌2로 가야한다고 말한 바 있다"며 "두 시장의 말처럼 두 도시는 서로의 장점을 극대화하고, 단점을 보완하는 동반자 역할의 상생·협력도시이자, 행정수도 완성이라는 공통된 목적을 공유하는 운명공동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중소벤처기업부는 지역균형발전이란 본래 취지에 벗어난 이전 논의를 중단하고, 대전·세종시는 지역민 삶의 질 향상과 두 도시의 상생발전을 위한 실효성 있는 상생 방안을 마련하라"며 "정부, 여당, 야당은 행정수도 완성을 위한 법 제·개정과 구체적인 계획·실행안을 조속히 도출하라"고 촉구했다.

한편, 시의회는 채택한 건의문을 대통령, 국회의장, 국무총리, 여야 정당 대표 등에 전달할 예정이다.
방원기 기자 bang@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시체육회, 선진형 스포츠클럽 개발.운영
  2. 이동훈미술상 특별상 수상자 송인 작가, 세종과 서울서 개인전
  3. 한화이글스 , 2021 신인 선수 계약 완료
  4. 코로나19에 따른 헬스장 계약분쟁 '소비자 주의보'
  5. 고암 이응노 작품 대전 지하철역에서 본다
  1. [리허설현장을가다] 마당극패 우금치 망자들의 아픔 어루만질 '적벽대전'
  2. 대전도시공사 손영기, 전국 펜싱선수권 정상
  3. 대전 한국화가 모임 '자연과 향기' 제14회 정기전
  4. 전교조 대전지부 "코로나 시국에 대면 연수, 제 정신인가?"
  5. 대전에 사는 외국 학생들 돌봄비 지원 못 받나?

실시간 주요뉴스